지자체 어린이집·유치원 공기청정기 지원사업에 가전업계도 '화답'
2018.03.22 오후 5:10
교원웰스·청호나이스·LG전자 등 어린이 위한 기능 탑재한 제품 출시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지방자치단체들이 어린이집·유치원에 공기청정기 보급에 나서면서 가전업계의 발걸음도 분주해지고 있다. 지자체의 공기청정기 보급 지원사업은 지난해 시범 사업을 거쳐 올해부터 본격화되고 있는데, 관련 업계에서도 어린이에 중점을 둔 제품을 출시하며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수도권 지역이 가장 공기청정기 보급에 적극적이다. 서울시는 지난 1월 서울 시내 어린이집 6천93개(직장 어린이집 132개소 제외)의 보육실 2만6천345개에 공기청정기를 1대씩 지원한다는 내용의 '2018년 어린이집 공기청정기 지원계획'을 발표했다. 공기청정기 기설치 여부와 관계없이 보육실당 월 최대 2만4천900원까지 지원하며 재원은 시비 70%, 구비 30%로 분담한다. 총 사업비는 84억800만원이다.

경기도 역시 도내 어린이집에 공기청정기 보급을 확대하기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경기도는 지난해 7월부터 도내 어린이집 1만1천897곳의 보육실·유희실(어린이집 내 놀이실) 6만2천241개를 대상으로 공기청정기 보급 지원 사업을 하고 있다. 보육실·유희실에 각 1대씩 공기청정기 설치를 지원하는 것이 방침으로, 이를 위해 2018년도에 총 82억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도청이 25억원, 경기도 내 31개 지자체가 총 58억원을 지원한다. 현재까지 경기도 내 어린이집 7천498곳에 2만6천519대의 공기청정기를 지원했다.

벼랑 끝에몰린 40대 가장 “기적같은일이”[확인]
4월 주식시장 1000% 급등예상종목 포착![확인]


다른 지자체들도 어린이집 공기청정기 보급에 적극 나서고 있다. 광주광역시는 시내 어린이집 1천240곳에 공기청정기 구입비 30만원(지난해 인원 50명 초과 시 30만원 추가)을 지원했다. 어린이집이 공기청정기를 구입한 후 영수증 등을 첨부해 구청에 신청해 지원금을 받아가는 방식이다. 부산광역시에서는 수영구가 지역 내 어린이집 68곳에 공기청정기 설치를 지원했으며 대전 대덕구, 강원 춘천시, 전북 장수·임실군, 전남 여수·광양시, 경남 양산시 등에서 올해 공기청정기 지원 사업을 진행 중이거나 이미 완료했다.


공기청정기 지원 사업은 유치원에도 예외가 아니다. 경기도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도내 유치원에 공기청정기 설치를 지원한다. 도 관계자에 따르면 구체적인 사업계획은 4월 초 중으로 발표될 전망이다. 지난해 5월 경기도는 1차 추경예산안에 유치원 공기청정기 설치 예산으로 47억여원을 편성한 바 있다.

서울시의 경우 시 전체를 아우르는 유치원 공기청정기 지원사업은 없지만, 구로구가 관내 33개 유치원을 대상으로 오는 4월 초까지 공기청정기 지원을 완료할 계획이다. 교실 1곳당 1개씩 총 140여대의 공기청정기를 지원하며 1대당 50만원 한도(총 예산 7천350만원)로 지원한다.

향후 지자체의 공기청정기 수요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지난 12일 보건복지부가 최도자 의원실(바른미래당)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광주(25%), 제주 (27.4%), 부산(35.7%), 강원(36.3%), 경남(39.9%), 충남(40%), 대구(43%), 대전(44.2%), 경북(44.5%), 전남(44.8%), 전북(48.4%) 등의 어린이집 공기청정기 설치율이 낮았다. 어린이집 공기청정기 설치율이 80%에 달하는 수도권, 99.8%에 달하는 세종시와는 대조적이다.

실제로 충북도는 도내 어린이집 1천186곳 등에 공기청정기를 보급할 예정이라고 최근 밝혔다. 대구광역시도 내년부터 어린이집에 공기청정기를 보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에 업계에서도 어린이를 고려한 기능을 탑재한 제품을 잇따라 선보이는 추세다.

교원웰스는 지난 19일 '웰스 제로 아이케어' 공기청정기를 출시했다. '3WAY 입체 공기청정' 기능으로 하루 최대 90회에 걸쳐 771만리터의 깨끗한 공기를 제공한다. '6중 세이프 케어 필터 시스템'을 탑재해 초미세먼지는 제거는 물론 탈취 기능도 강화했고, 한국공기청정협회 5대 유해가스 제거 인증을 획득해 호흡기나 면역력이 약한 어린이들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을 내세웠다.

교원웰스 관계자는 "전국 지자체에서 어린이집·유치원 공기청정기 지원이 활발해지고 있어 여기에 보다 집중해서 출시한 제품"이라며 "이름도 '아이를 돌본다'는 의미인 '아이케어'라고 붙였다"고 말했다. 교원웰스는 어린이집·유치원에서 공기청정기를 구매할 시 추가 혜택을 주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청호나이스도 지난 9일 '6Way 멀티순환 공기청정기'를 출시했다. 가장 큰 특징은 면역력이 약한 어린이나 노인이 있는 곳에서는 기존의 '초미세먼지 집진 필터' 대신 '울파 필터' 선택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울파 필터는 0.1마이크로미터의 초미세먼지까지 걸러 기존 필터보다 작은 입자를 걸러내기 용이하다. 여기에 기본적으로 전면의 더블 팬으로 강하게 빨아들인 공기를 더블필터로 걸러낸 후, 6방향의 토출구를 통해 내보내기 때문에 깨끗한 공기를 빠르게 공급할 수 있다.

청호나이스 관계자는 "어린이집 관련 별도 규정을 최근 만들었다"며 "렌털료 추가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대신 렌털 기간을 늘리는 방식"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 대우전자, SK매직 등도 최근 공기청정기 신제품을 출시하며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코웨이도 오는 4월 AI스피커 클로버와 연동해 사물인터넷 기능을 보다 강화한 공기청정기, 팬 2개·모터 2개로 공기순환 기능을 강화한 공기청정기 등 신제품을 다수 출시할 계획이다.

LG전자는 지난해 말부터 올해 2월 초까지 4달 동안 서울시에 위치한 어린이집, 학원 등 800여곳에 자사의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를 공급했다. 제품 가운데의 토출구를 통해 1m 미만의 높이로 공기를 내보내는 '아기케어' 기능을 탑재한 것이 특징이다. SK매직 역시 지난해 전국 어린이집 3천여곳에 9천200대의 공기청정기를 공급했으며 올해도 어린이집 공기청정기 공급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윤선훈기자 krel@inews24.com

관련기사

지자체 어린이집·유치원 공기청정기 지원사업에 가전업계도 '화답'
댓글보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