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문화재단, 장애학생 특수교육 지원사업 확대
2018.03.22 오전 9:38
장애학생 위한 그림상징 표시판 14종 개발…'세티넷' 4월 오픈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엔씨소프트의 비영리재단인 엔씨문화재단이 장애학생 특수교육 지원 사업을 확대한다.

엔씨문화재단(이사장 윤송이)은 장애학생을 위한 교내 그림상징 표시판 14종을 개발·보급하고 특수교육 교수·학습 지원 사이트 '세티넷'을 4월 오픈 신규 오픈한다고 22일 발표했다.

이제까지 전국의 특수학교와 일반학교 특수학급에 설치된 표시판은 글자로만 돼 있어 인지장애 학생들이 이해하기에 어려움이 많았다.

이에 엔씨문화재단은 국립특수교육원의 도움을 받아 학교에서 자주 사용되는 이동출입안내 표시판 14종을 선정, 인지장애 학생들이 이해하기 쉬운 그림상징을 개발해 특수학교와 특수학급 5곳에 1차로 보급했다. 재단 측은 그림상징 표시판을 희망하는 다른 학교에 대해서도 계속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특수교육 교수·학습 지원 사이트인 세티넷은 1999년 시작된 '손오공의 특수교육' 사이트를 전면 개편한 것이다. 엔씨문화재단은 1년의 준비를 거쳐 PC 및 모바일 플랫폼 동시 지원, 기존 자료(40GB) 이관 및 검색 기능 강화, 새로운 커뮤니티 서비스 제공 등 사이트를 개편했다. 향후 사이트 운영은 윤규식 선생님 등 특수교육 관계자들이 맡는다.


윤송이 엔씨문화재단 이사장은 "장애학생과 가정, 특수교육 선생님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지원 사업을 계속해서 진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엔씨문화재단은 의사소통 장애학생들을 위한 보완대체의사소통 프로그램(나의AAC)를 제작해 보급하고 스페셜올림픽 후원 사업을 6년째 이어가는 등 장애학생 지원 사업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