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U+프로야구 전면 개편…야구팬심 잡는다
2018.03.21 오전 11:00
'포지션별 영상' 등 4대 핵심 기능 추가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LG유플러스의 대표 모바일서비스인 'U+프로야구'가 24일 2018 KBO리그 개막에 맞춰 U+프로야구 서비스를 전면 개편한다. 4대 핵심 기능으로 새롭게 단장했다.

LG유플러스(대표 권영수)는 21일 서울 용산 사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전면 개편된 U+프로야구 서비스를 공개했다.

이번에 개편된 U+프로야구는 ▲U+만의 독점 중계 영상 '포지션별 영상' ▲실시간 중계 중 지난 득점장면 돌려보는 '득점장면 다시보기' ▲팀간, 투수-타자간 전적 데이터를 비교할 수 있는 '상대 전적 비교' ▲U+프로야구 앱과 똑같은 화면을 TV로 보는 'TV로 크게 보기' 등을 담았다.

벼랑 끝에몰린 40대 가장 “기적같은일이”[확인]
4월 주식시장 1000% 급등예상종목 포착![확인]


LG유플러스는 U+프로야구 이용현황을 분석한 결과 한 경기 시청에 평균 3.6GB의 데이터가 소모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맞춰 고객들이 요금제 혜택을 충분히 누릴 수 있도록 대표 비디오 콘텐츠인 U+프로야구를 전면 개편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이상민 LG유플러스 FC부문장(전무)는 "지난달 속도·용량 걱정없는 데이터 요금제 출시를 통해 요금혁명을 가져왔고, 이번 개편을 시작으로 올해 통신업계 콘텐츠 혁명을 주도하겠다"며, "특히 5G에서는 기능을 더욱 업그레이드 해 차별화된 모바일 스포츠 중계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국내 프로야구 개막과 동시에 선보인 U+프로야구 서비스는 '최대 5경기 동시 시청', '나만의 응원팀 맞춤화면', '광고없이 바로 중계 시청' 기능으로 출시 6개월만에 누적 이용자 108만명을 돌파했다.

이번 개편에 앞서 정확한 고객 니즈 파악을 위해 프로야구앱 서비스 이용 의향이 있는 소비자 325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도 실시했다.

조사 결과 데이터 소모량 부담과 속도제한에 따른 화질 저하로 프로야구앱 서비스를 이용에 제한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가 대부분이었다는 것. 이 같은 불편이 해소될 경우 서비스를 적극 이용하겠다는 응답자가 90%를 상회했다.

또 20대와 30대는 집에서도 스마트폰 앱으로 경기를 시청하고 직접 관람시에도 스마트폰으로 해설을 듣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40대는 주중에 스마트폰 보다는 TV로 야구를 더 많이 시청하고 직접 관람 중에는 스마트폰으로 타 경기를 확인하고 있었다.

이번 개편은 이 같은 고객조사 결과를 반영, 다른 앱이나 TV중계에서는 제공하지 않는 편의기능을 새로 탑재하거나 호응이 높은 기능을 강화하는데 초점을 맞춰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TV로 크게보기'로 U+tv 대화면에서 시청

U+프로야구는 팀간, 투수-타자간 상대전적 비교 역시 텍스트 중심에서 통산 3년간 누적 타구·투구 분포도가 한눈에 보이는 그래픽 이미지로 구성하는 등 대폭 개선됐다.



보기 쉬운 이미지 정보로 경기 전 팀간 전적을 비교하고 지금 대결중인 투수와 타자의 상대전적을 실시간 중계화면에서 확인하며 시청할 수 있다.

TV로 크게보기 기능을 이용하면 스마트폰 중계 화면을 U+tv와 연결해 더 큰 화면으로도 시청할 수 있다.

기존에도 미러링 기능을 활용, 스마트폰 화면을 TV에서 볼 수는 있었지만 복잡한 설정이나 기기간 연결 케이블이 필요했다. 하지만 U+프로야구는 별도의 설정 변경없이 U+프로야구 중계 화면의 아이콘 클릭 한번으로 U+tv와 자동 연결돼 스마트 기기활용이 미숙한 고객들도 손쉽게 이용할 수 있다.

앞으로 이를 지원하는 스마트폰과 셋톱박스를 확대하고, 하반기에는 U+tv에 프로야구앱을 별도 탑재해 스마트폰 연결없이도 자체 서비스로 이용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이들 4대 핵심 기능 외에도 기존 서비스와 동일한 데이터량으로 고화질 경기를 시청할 수 있도록 효율이 2배 높은 고압축코덱(HEVC, H.265)도 적용했다.

또 오프시즌 야구팬들의 의견을 수렴·반영, 경기 전 눈여겨볼 키플레이어 정보, 경기없는 날 카드뉴스, 각 구단별 유튜브 응원가 바로가기, 구단·선수별 데이터 상세 페이지 등 다양한 볼거리도 제공한다.

특히 광고 없이 중계 시청, 경기를 보면서 투수가 방금 던진 공의 궤적을 애니메이션으로 확인하는 '방금 던진 공보기', 최대 5개 경기 한 화면에서 동시 시청 등 기존에 호평을 받은 서비스는 그대로 제공한다.

한편 앞서 LG유플러스는 지난해 10월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경기를 차세대 이동통신 기술을 활용해 스마트폰으로 시범 생중계 한 바 있다.

LG유플러스는 상반기 중 프로야구와 같은 인기 스포츠와 통신 서비스를 접목한 차별화된 모바일 중계 서비스를 추가로 선보이고, 내년 5세대통신(5G)이 상용화되면 화질, 화면수, 타임슬라이스, VR/AR 등 제공 서비스 기능을 한 단계 더 진화시킨다는 계획이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LG U+프로야구 전면 개편…야구팬심 잡는다
댓글보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