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본-세종시, 스마트우편함·초소형 전기차 보급
2018.03.20 오후 2:00
스마트 우편도시 건설 업무협약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본부장 강성주)와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는 20일 업무협약을 맺고 세종시 '스마트 우편도시' 건설에 협력하기로 했다고 이날 발표했다.

신축아파트에 신형 우편수취함 도입을 추진한다. 신형 우편 수취함은 소형소포 배달이 가능하도록 기존 우편수취함보다 크고 아파트 출입카드, 비밀번호 등으로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는 우편함이다.

또한 양 기관은 우체국 및 공공장소에 무인우편 접수·배달함(스마트 우편함) 도입에 협력한다.



세종우체국에 스마트 우편함을 설치해 고객 대기시간을 단축하는 한편, 우체국이 설치되지 않은 지역 복합커뮤니티센터 등에 스마트 우편함을 설치한다.

양 기관은 초소형 전기차 등 4차 산업혁명에 공동으로 대응한다. 우정사업본부는 현재 세종시에 3대의 우편물 배달용 초소형 전기차를 도입·운영 중이며, 향후 세종시 집배원의 50% 이상에게 초소형 전기차를 보급하기로 했다.


세종시는 금년에 첨단수송기기 등 주력산업 육성(R&D)을 위해 전략적으로 예산(44억 규모)을 투입하기로 하고, 친환경 전기차의 확산을 위해 복합커뮤니티센터 등 공공장소에 전기충전 인프라를 확충(금년 160개소)해 나가기로 했다.

이 밖에 양 기관은 지역 일자리 창출을 위한 공동사업을 추진한다. 우정사업본부는 어르신·여성들이 지역 내 아파트 단지에서 소포우편물을 배달하면 수수료를 지급하는 '아파트 소포배달 전담업체' 위탁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세종시도 일자리지원센터를 통해 구직자와 위탁업체를 연계해주는 한편, 지역 소식지 등에 우본의 제도를 소개하기로 했다.

강성주 본부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우체국이 지역경제 발전에 공헌하는 모델을 개발하고 이를 전국에 확산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