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9층·65층 높이 '마천루 아파트' 분양 '봇물'
2018.03.19 오후 1:24
해운대·청량리·송도·동탄2 등 전국서 초고층 아파트 단지 잇단 분양
[아이뉴스24 김두탁 기자] 건축기술의 발전과 고층 건물에 대한 선호로 매년 31층 이상의 초고층건물이 늘고 있는 가운데, 50층 높이의 초고층 아파트 분양도 줄을 잇고 있다.

전국에서 초고층 건물이 가장 많은 부산 해운대를 비롯해 초고층 건물이 밀집한 인천 송도국제신도시, 재개발에 들어가는 서울 청량리 등에서 최고 65층에 달하는 초고층 랜드마크 단지가 내달부터 분양에 들어간다.



19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31층 이상 고층 건축물은 1천912개 동으로 2016년 대비 251개 동이 늘었다. 전체 건축물 중 31층 이상 고층이 차지하는 비율도 ▲2013년 0.017% ▲2015년 0.021% ▲2017년 0.026%로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층 건축물에는 업무용 건물과 호텔 등 숙박시설도 포함되지만 대부분 아파트·오피스텔 같은 공동주택이다. 고층아파트는 주거환경과 입지가 뛰어난 곳에 들어서는 경우가 많아 청약시장에서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지난해 5월 경상남도 양산에서 분양한 금호건설 '양산 금호리첸시아(44층)'는 평균 20.36대 1, 최고 40.32대 1로 전주택 1순위에 마감됐다. 이 단지는 지역 내 최고층으로 지어지면서 계약 5일 만에 완판 됐다.

지난해 12월 강원도 속초에서 분양한 양우건설 '속초 양우내안애 오션스카이(37층)'도 속초시 최고층 아파트로 조성되면서 평균 29대 1로 1순위에 마감됐다.

권강수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이사는 "조망권과 주거쾌적성이 우수한 고층아파트는 '고급'이라는 인식으로 인해 소비자 선호도가 높다"며 "건설사들도 고급화 전략의 하나로 고층 아파트를 적극 짓고 있다"고 말했다.



/김두탁기자 kdt@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