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올리브네트웍스, 전자 가격표시기(ESL) 시장 진출
2018.03.19 오전 9:09
글로벌 ESL 기업 'SES 이마고택' 파트너십…솔루션 국내 독점 공급
[아이뉴스24 성지은 기자] CJ올리브네트웍스가 전자 가격 표시기(ESL) 시장에 진출한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글로벌 ESL 전문그룹 'SES 이마고택(Imagotag)'과 솔루션 공급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19일 발표했다.

프랑스 유통 그룹인 SES 이마고택은 전 세계 55개국, 30개 이상 유통체인 1만4천개 매장에 약 1억6천개 이상의 ESL 태그를 제공하고 있다. ESL 분야에서 글로벌 시장 점유율 54%를 차지하는 1위 기업이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이번 파트너십에 따라 본격적으로 ESL 시장에 진출하며 SES 이마고택의 솔루션을 합리적인 가격에 국내 독점 공급할 계획이다.

앞서 CJ올리브네트웍스는 지난해 9월과 12월 올리브영 강남본점과 명동본점에 솔루션을 적용했다. 종이 가격표를 교체하고 단점을 보완하는 등 매장 운영의 효율성을 높였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앞으로 CJ올리브네트웍스는 ESL로 종이 가격 표시기를 전자 가격 표시기로 대체하는 것을 넘어서 오프라인 매장에 방문한 소비자들이 손쉽게 온라인 쇼핑 정보에 접근하고, O2O(온·오프라인 연계) 솔루션으로 영역을 확장해 나갈 방침이다.

김경원 CJ올리브네트웍스 유통플랫폼사업팀 부장은 "SES 이마고택과 파트너십으로 기술과 노하우를 협력해 시너지를 낼 수 있게 됐다"며 "향후 고객 인터렉티브 서비스나 빅데이터 기반의 프로모션 등 스마트 스토어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는 솔루션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성지은기자 buildcastle@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