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시각장애인 엄마 AI스피커 광고 '감동'
2018.03.18 오전 10:17
유튜브 조회수 1천300만건 돌파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LG유플러스(대표 권영수)는 U+우리집AI 디지털 광고 영상이 유튜브에서 조회수 1천300만건을 돌파했다고 18일 발표했다.

'고마워 나에게 와줘서'라는 제목의 이 영상은 지난달 23일 업로드된 뒤 9일만에 유튜브 조회수 1천만건을 돌파했고, 16일에 1300만건의 조회수를 기록했다.

조회수뿐만 아니라 특히 시청자가 자발적으로 영상을 끝까지 보는 비중이 유튜브 다른 광고 캠페인에 비해 3배 이상 높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벼랑 끝에몰린 40대 가장 “기적같은일이”[확인]
4월 주식시장 1000% 급등예상종목 포착![확인]


이 영상은 손끝으로 어린 아이를 돌보는 시각장애인 엄마 현영씨와 아기 유성이의 실제 이야기를 1분53초 분량으로 담아냈다.

시각장애를 가진 현영씨는 터치만 하면 다 되는 스마트 기기 사용을 어려워하고 일상생활이 느리고 서툴러서 남들이 쉽게 하는 가사일에도 당황해 한다. 하지만 현영씨는 "클로바 30분 후에 유성이 약 먹이게 알려줘" "실내모드 켜달라고 해(가습기 공기청정기가 켜진다)" "클로바 동화책 읽어줘"라고 말하며 U+우리집AI를 활용해 아이를 돌보는 모습도 보여준다.


이처럼 이 영상은 어려운 기술을 설명하거나 상품 특성을 강조하기 보다는 주인공의 생활 속에서 서비스가 주는 가치를 자연스럽게 담아 냈다.

이 광고가 시각장애인 엄마의 이야기를 소재로 한 만큼 LG유플러스는 다른 시각장애인들도 영상을 시청할 수 있도록 성우가 육성으로 화면을 해설해주는 시각장애인용 영상을 별도 제작해 유튜브에 공개했다.

또 영상에 다 담아내지 못한 현영씨 가족의 에피소드를 소개하기 위해 현영씨와 같이 시각장애를 가진 남편 최정일씨의 육아 이야기도 웹툰으로 제작했다.

김희진 LG유플러스 브랜드전략팀장은 "'고마워 나에게 와줘서'편은 진정성이 담긴 스토리의 힘을 체감할 수 있었던 광고"라며, "일상생활 속 다양한 감동 스토리를 소개하고 따뜻한 기술을 소구하는 영상을 지속 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LGU+, 시각장애인 엄마 AI스피커 광고 '감동'
댓글보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