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조 위원장 "가맹점주와 상생협력, 성공 절대 요소"
2018.03.16 오후 3:00
19개 가맹본부 대표들과 간담회…"가맹시장 혁신 견인차는 가맹점주"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가맹점주와의 상생협력이 가맹사업 성공의 절대적 요소라고 강조했다. 또 편의점 5개 업체와 일부 커피·햄버거·제빵업체들은 다양한 상생협력 방안을 제시하고, 가맹점의 어려움을 나누며 함께 성장하겠다고 다짐했다.

김 위원장은 16일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가맹본부와 가맹점주 간 상생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19개 가맹본부, 관련 단체 대표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 위원장을 비롯해 박기영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장, 조윤성 한국편의점산업협회장과 CU·GS25·세븐일레븐·미니스톱·이마트24 등 편의점 5개 업체, 이디야커피·쥬씨·엔제리너스·빽다방·커피베이·탐앤탐스 등 커피 6개 업체, 롯데리아·맥도날드·파리바게뜨·뚜레쥬르 등 햄버거·제빵 4개 업체, 본죽·교촌치킨·이니스프리·바르다김선생 등 기타 4개 업체 대표들이 참석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가맹시장 혁신에 가장 크게 기여하는 주체는 바로 가맹점주"라며 "가맹점주와의 상생협력이 가맹사업 성공의 절대적 요소"라고 강조했다.



또 김 위원장은 과거 미국에서도 구입강제품목을 통해 높은 유통마진을 챙기는 등 '제로섬 게임(zero-sum game)'과 같은 사업방식을 취한 가맹본부의 경우 단기적 이익은 극대화했지만, 그 이면에서 가맹점의 서비스 질 하락이라는 경쟁력 약화가 초래돼 가맹본부 자신의 경영위기로 부메랑됐다고 지적했다.


반면 구입강제품목을 통한 유통마진 수취 관행에서 벗어나 구매협동조합 설립을 통해 가맹점의 원재료 구입비용이 절감되도록 한 버거킹·던킨도너츠나, 가맹점주가 제시한 혁신 아이디어에 따라 먼 배달거리까지 피자의 갓 구운 맛을 유지시키는 보온 배달통을 개발한 도미노피자는 경쟁에서 앞서나가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우리나라 가맹본부들도 가맹점을 이익창출의 대상이 아닌 혁신의 파트너 내지 성공의 동반자로 여기는 인식이 보다 확산돼야 한다"며 "시장환경이 어려울수록 본부와 점주간의 상생협력은 보다 강화된 모습으로 나타나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각 가맹본부들이 마련한 상생 방안은 올 들어 최저임금 상승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맹점주들의 부담을 덜어주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정부가 마련한 일자리안정자금을 가맹점주들도 충분히 활용할 수 있도록 가맹본부들이 적극 안내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김 위원장은 중소상공인들이 여러 경제주체들의 지원을 통해 고용을 유지하면서 최저임금 상승의 난관을 극복하면 '소득 증대 → 내수진작 → 기업의 매출증대'라는 소득주도성장으로 이어져 가맹본부들도 그 혜택을 함께 누리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매출 10억원 당 고용창출 인원 수를 의미하는 '취업유발계수' 측면에서 제조업은 10명 수준인 반면, 가맹 형태로 운영되는 편의점 등 도·소매업은 20명, 외식업의 경우 26명에까지 이르러 가맹산업이 활성화되면 우리 경제의 일자리 창출에도 큰 보탬이 될 것으로 관측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19개 가맹본부 대표들은 김 위원장의 발언에 공감하면서 자신들이 마련한 가맹점주와의 상생협력 방안을 제시했다.

편의점 업종 가맹본부들은 가맹점의 수입이 일정 수준 미만인 경우 그 차액을 지급해 주는 '최저수입 보장' 방안을 확대 운영하고 전기료 지원, 유통기한 경과 식품 폐기에 따른 손실 보전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커피·외식업종 가맹본부들은 가맹점에 공급하는 구입강제품목의 품목 수를 줄이고 가격도 인하하며 가맹점으로부터 수취하는 로열티 인하, 광고·판촉비 등 각종 비용 분담을 확대키로 했다. 또 가맹점의 영업권 보호 강화 방안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교촌치킨과 화장품 업계 대표로 참석한 이니스프리의 경우 가맹거래법에 규정된 의무를 넘어 자신들의 권유 없이 이뤄진 가맹점의 인테리어 개선에 대해서도 그 비용의 65%까지 지원해 주는 방안을 발표했다.

김상조 위원장은 이날 발표된 방안 가운데 ▲편의점 업종에서의 가맹점 최저수입 보장, 전기료 지원, 유통기한 경과 식품 폐기에 따른 손실 보전 ▲커피·외식업종 등에서의 기금을 통한 낮은 금리로의 대출, 구입강제품목 감축·가격인하, 영업권 보호 강화 방안 등은 가맹점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평가했다.

김 위원장은 "가맹본부들이 이러한 지원을 넘어 점주들과의 소통을 강화해 신상품 출시, 판촉행사 기획 등의 결정 과정에도 점주들의 참여를 보다 확대시킨다면 소비자의 선호를 보다 빠르게 파악할 수 있게 됨으로써 혁신을 해나가는 데 훨씬 유리해질 것"이라며 "각 가맹본부들이 가맹점에 대한 지원방안을 강구함에 있어서는 신규 가맹점 이외에 점포 개설기간이 오래된 기존 가맹점에 대해서도 보다 세심한 배려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공정위는 가맹본부들이 자신이 제시한 상생 방안을 충실히 이행하면 공정거래협약 이행 평가에서 좋은 점수를 받을 수 있도록 상반기 중에 '구입강제품목을 축소한 정도' 등을 평가기준에 반영한다는 방침이다. 또 가맹시장에서의 상생협력 문화 확산을 위해 올해부터 가맹 분야에서도 협약이행 모범사례를 선정해 시장에 적극 알려나갈 계획이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