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MB에 "국정 최고 책임자 범죄는 반드시 처벌"
2018.03.16 오전 9:51
"한국당 계열 대통령, 이런 분들이 보수정당 간판 개탄스럽다"
[아이뉴스24 윤용민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조사와 관련해 "국정 최고 책임자의 범죄는 반드시 처벌한다는 각오로 사법 정의를 바로세우는 일에 한치의 주저함도 없어야 한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역사와 국민의 걱정에는 시효가 있을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대표는 "이 전 대통령이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고 했지만, 정작 성실하게 혐의를 부인했다"며 "부인할 수 없는 증거 앞에서 부하 탓, 측근 탓, 심지어 가족 탓을 했다"고 비판했다.

추 대표는 "전두환, 노태우,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은 모두 자유한국당 계열의 대통령"이라며 "이런 전직 대통령들과 호의호식 하는 분들이 보수 정당의 간판을 달고 정치하는 현실이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덧붙였다.

/윤용민기자 now@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