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소설' 김학철 "유일한 시나리오라 출연" 폭소
2018.03.15 오전 11:29
"대권 도전 앞둔 인물, 현 상황에 무섭게 맞아떨어지는 캐릭터"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배우 김학철이 오랜만에 영화 작업에 임한 소감을 알렸다.

15일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살인소설'(감독 김진묵, 제작 리드미컬그린)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연출을 맡은 김진묵 감독과 배우 지현우, 오만석, 이은우, 김학철, 조은지가 참석했다.

영화는 지방 선거에 나설 집권여당 시장 후보로 지명된 경석(오만석 분)이 유력 정치인의 비자금을 숨기러 애인 지영(이은우 분)과 별장에 들렀다 수상한 청년 순태(지현우 분)를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극 중 김학철은 경석의 장인이자 지은(조은지 분)의 아버지, 3선 의원이기도 한 정치 권력가 염정길 역을 연기했다. 김학철은 캐릭터를 연기에 배역에 몰입했다고 알리며 "비리 정치인이라 생각하지 않는다. 극 중 제가 하는 모든 행동은 정당하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남들이 비리라 이야기하는데 저는 그렇게 생각 안한다"며 "지금 상황에 무서울정도로 맞아떨어지는 인물이다. 대권 도전을 눈앞에 두고 있는 인물이라는 것까지만 말씀드리겠다"고 설명했다.

'살인소설'에 출연을 결정한 이유를 묻자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 유일하게 들어온 시나리오였다"고 말해 또 한 번 웃음을 줬다. 그는 "한동안 영화계에서 버려졌었다가, (영화 작업을) 갈망했었는데 유일한 시나리오라 열심히 할 수밖에 없었다"고 답했다.

또한 "이 영화에 대한 내 애정을 드러내자면. 순간 순간 몰입하게 하는 무서운 존재감이 있는 영화라 말하겠다"며 "나도 영화가 어떻게 나왔을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영화는 오는 4월18일 개봉한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