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흥국 측 "성폭행 없었다, 의도 불순…법적 대응"
2018.03.14 오후 9:11
보험설계사 A "김흥국에 성폭행 당해" 뉴스 인터뷰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가수 김흥국이 성폭행 의혹 제기에 법적 대응 하겠다고 밝혔다.

14일 오후 김흥국 측 관계자는 조이뉴스24에 "김흥국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비슷한 일은 있었지만 강제로 성추행이나 성폭행은 없었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그 여성이 불순한 의도로 접근을 한 증거물이 있다. 증거를 취합해 법적 대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종합편성채널 MBN은 김흥국에게 2016년 11월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30대 여성 A씨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A씨는 2년 전 보험설계사로 일할 당시 그의 지인들과 함께 저녁 식사 자리를 가졌다고 말했다. 김흥국이 억지로 술을 먹여 정신을 잃었으며, 깨어났더니 알몸 상태로 김흥국과 함께 누워있었다고 주장한 것. A씨는 "김흥국이 '기억 안 날 수가 없다. 핑계고, 네 발로 걷지 않았느냐. 이걸 크게 문제 삼아봤자 내가 더 크게 더 다친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