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렵지 않아요"…NCT, 18인 시너지 품고 일낸다(종합)
2018.03.14 오후 4:38
'NCT 2018' 프로젝트…14일 '엔시티 2018 엠파시' 발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그룹 NCT가 작정하고 컴백했다. NCT 127, NCT U, NCT DREAM 등 이미 가능성을 입증 받은 NCT의 다양한 팀이 'NCT 2018' 프로젝트로 뭉쳤다. 빠르게 성장해온 NCT의 시너지가 폭발할 시간이 왔다. NCT가 14일 오후 서울 안암동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앨범 'NCT 2018 EMPATHY(엔시티 2018 엠파시)'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2018 프로젝트'를 소개했다.

'NCT 2018'은 태용, 태일, 재현, 윈윈, 유타, 도영, 쟈니, 마크, 해찬, 제노, 재민, 지성, 런쥔, 천러, 텐, 정우, 루카스, 쿤 등 멤버 18명이 참여, 하나의 앨범 안에서 NCT U, NCT 127, NCT DREAM 등 NCT의 다채로운 구성과 매력을 모두 만날 수 있는 초대형 프로젝트다.



NCT는 "NCT가 여러팀으로 구성되어있는데 이렇게 함께 활동을 하게 되니 기분이 색다르고 재미있었다.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어서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 멤버들과 좋은 무대 보여주겠다. 많이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멤버 도영은 "전 멤버가 함께 참여한 만큼 준비 기간도 길다. 노력과 열정이 한 번에 담긴 앨범이다. 이 앨범에 거는 기대와 설레임이 굉장히 크다. 팬들에게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NCT의 모습을 보여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마음으로 컴백했다"고 말했다. 마크는 "걱정과 불안도 있었지만, 준비를 계속 하다보니까 큰 장점이 보일 수 있는 앨범이라 자부심도 생겼다. 팬들과 대중도 그 마음을 똑같이 느꼈으면 좋겠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쟈니는 "NCT가 무엇인지 보여주는 앨범이다. 세계관이나 NCT가 어떠한 팀인지 보여주는 앨범이다"고 소개했다.


NCT는 'NCT 2018' 프로젝트를 통해 NCT의 정체성과 다채로운 매력을 담은 콘텐츠들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NCT U의 'BOSS'를 시작으로, 태용X텐의 'Baby Don’t Stop(베이비 돈트 스톱)', 태용과 마크, 루카스, 도영이 참여한 'YESTODAY(예스투데이)', 10대 멤버로 구성된 청소년 연합팀 NCT DREAM의 'GO(고)', 서울팀 NCT 127의 'TOUCH(터치)', 그리고 이번 앨범에 참여한 멤버 18명이 함께 한 NCT 2018의 'Black on Black(블랙 온 블랙)' 등 총 6편의 뮤직비디오를 촬영했다. 앨범 발매 전 NCT U, NCT 드림, NCT 127 팀이 1주씩 음악방송 활동을 하며 인상적인 신고식을 마쳤다.



NCT는 "'보스'는 가장 먼저 공개된 만큼 긴장도 됐고 루카스와 정우가 처음으로 참여해 열심히 했다. 남다른 앨범이다. '베이비 돈트 스톱'은 섹시 펑키한 느낌이고, MCT 드림의 '고'는 패기 넘치고 반항적인 10대의 모습을 담았다. 새로운 시도였고, 반전을 보여주고 싶었다. 10대의 풋풋한 모습 뿐만 아니라 진솔한 생각도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 NCT 127는 지금껏 강렬한 퍼포먼스가 돋보이는 무대를 해왔다면 '터치'는 밝고 산뜻한, 지금 날씨에 어울리는 곡이다.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단 생각을 했다"고 설명했다.

'블랙 온 블랙'과 '예스투데이'는 이날 쇼케이스를 통해 무대가 첫 공개된다. NCT는 "'블랙 온 블랙'은 전 멤버가 참여한 퍼포먼스의 곡인만큼 엄청난 에너지와 시너지를 보여줄 수 있는 곡이고, 미공개된 '예스투데이'는 마크, 루카스가 4년 전부터 준비한 곡인데 공개가 될 수 있어서 감사한 마음이다"고 말했다.

'NCT 2018' 프로젝트가 공개된 직후부터 반응이 뜨겁다. 이번 앨범은 NCT 127, NCT U, NCT DREAM 등 NCT의 다양한 팀이 선사하는 음악들로 구성된 만큼, 선주문 수량만 202,530장을 기록하며 성장세를 입증했다.

NCT는 "실감이 난다. 팬 여러분들이 많이 기다려주셨다. 앨범에 정말 많은 노력을 들였으니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새 앨범 목표를 묻자 "조금은 어려웠던 NCT의 세계관과 구조에 대해 알려주는 것"이라고 답했다.

NCT는 팀 구조에 대해 "연습생 때는 이해하는데 오랜 시간이 걸렸다. 어렵게 생각할 필요는 없다. 쉽게 접근을 하면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이번 앨범을 보면 간편하고 쉽게 이해가 될 것 같다"라며 "NCT라는 브랜드 아래 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NCT 127, 음악과 특정 콘셉트에 따라 다양하게 변화하는 NCTU, NCT 드림이 있다"고 설명했다.

세계관에 대해서는 "음악이라는 매체를 통해 다 같은 꿈을 꾸고, 그 꿈을 공유하고 공감하는 세계관이 있다. 세계관을 이끌어가는 사람은 우리 뿐만 아니라 팬들이다"고 말했다. 이번 앨범 키워드는 '공감'이라고 부연 설명했다.

NCT 멤버들은 "저희의 앨범을 통해서 NCT를 알리고 세계관을 많은 분들이 이해하셨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활동 각오를 다졌다.

NCT는 이날 오후 6시 앨범 'NCT 2018 EMPATHY(엔시티 2018 엠파시)' 전곡 음원을 공개한다. 이후 쇼케이스 'NCT 2018 EMPATHY’ SHOWCASE'를 개최, 이번 앨범에 참여한 18명 멤버들이 총출동해 'Black on Black(블랙 온 블랙)' 무대를 최초 공개한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관련기사

"어렵지 않아요"…NCT, 18인 시너지 품고 일낸다(종합)
댓글보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