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액티브운용, 프랭클린템플턴투신 합병 결정
2018.03.14 오후 4:39
올 상반기 중 합병 완료 목표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삼성액티브자산운용은 14일 이사회를 열고 프랭클린템플턴투자신탁운용을 합병해, 삼성-프랭클린템플턴자산운용(가칭)을 설립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월 설립된 삼성액티브자산운용은 삼성자산운용의 100% 자회사로 국내 액티브 주식운용 전문회사다.


1988년 3월 창립된 프랭클린템플턴투자신탁운용은 프랭클린템플턴캐피탈홀딩스의 100% 자회사이며, 종합자산운용사다.

프랭클린템플턴캐피탈홀딩스의 모회사인 프랭클린템플턴인베스트먼트는 글로벌 종합운용사로 특히 액티브 운용역량에서 뛰어난 강점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합병으로 신설되는 삼성-프랭클린템플턴자산운용은 상품 라인업 확대와 운용 경쟁력 강화, 선진적인 글로벌 자산운용 서비스 제공을 목표로 한다.

삼성의 그로스 대형주, 중소형 운용전략에 템플턴의 가치 대형주 전략을 더해 국내 액티브펀드의 상품라인업을 다양화할 수 있게 되며, 프랭클린템플턴의 다양한 글로벌 투자상품도 국내 고객의 투자 수요에 맞춰 적시에 제공할 수 있게 된다는 설명이다.

또 글로벌 액티브운용 역량과 리서치 능력을 활용해 기관투자자 등에게 자문 등 차별화된 글로벌 자산운용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 점도 합병의 강점으로 꼽힌다.

삼성액티브자산운용 관계자는 "이번 합병은 삼성액티브자산운용과 프랭클린템플턴 양사의 강점을 극대화해 국내 투자자에게 최고의 투자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한 결정"이라며 "앞으로 상품, 운용전략, 투자자문 등에 있어서 월드베스트 자산운용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크 브라우닝 프랭클린템플턴 아시아퍼시픽 이사는 "한국을 대표하는 자산운용사인 삼성자산운용과 파트너가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하며 프랭클린템플턴은 새로운 조인트 벤처를 통해 글로벌 투자 전문 노하우를 적용한 다양한 상품을 한국 고객들에게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합병으로 관리자산은 약 12조원 수준이 된다. 존속법인인 삼성액티브자산운용은 현재 약 6조원의 자산을 운용하고 있으며, 여기에 약 6조원의 템플턴 운용자산이 이관될 예정이며, 합병 후 증자를 통해 합병회사 지분율을 50대 50으로 조정할 계획이다.

두 회사는 상반기 중으로 금융당국의 인가를 취득해, 조인트 벤처(JV) 설립을 완료할 계획이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