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T "18명 멤버, 인원 많아 숙소별로 회식"
2018.03.14 오후 4:18
"여러 팀으로 구성, 다양성 보여줄 수 있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그룹 NCT가 18명 멤버들이 함께 활동하는 장,단점을 밝혔다.

그룹 NCT가 14일 오후 서울 안암동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앨범 'NCT 2018 EMPATHY(엔시티 2018 엠파시)'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컴백을 알렸다.

'NCT 2018'은 태용, 태일, 재현, 윈윈, 유타, 도영, 쟈니, 마크, 해찬, 제노, 재민, 지성, 런쥔, 천러, 텐, 정우, 루카스, 쿤 등 멤버 18명이 참여, 하나의 앨범 안에서 NCT U, NCT 127, NCT DREAM 등 NCT의 다채로운 구성과 매력을 모두 만날 수 있는 초대형 프로젝트다.



NCT는 "NCT가 여러팀으로 구성되어있는데 이렇게 함께 활동을 하게 되니 기분이 색다르고 재미있었다.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어서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 멤버들과 좋은 무대 보여주겠다. 많이 기대해달라"고 컴백 소감을 말했다.

NCT는 멤버 18명이 참여, 대규모 인원이 따로 또 같이 활동한다.


NCT는 "우리 팀의 장점은 다양한 우리의 모습을 보여줄 수 있다. 단점은 준비 시간이 오래 걸린다"고 말했다. 또 "아직 다같이 회식을 못했다. 인원도 많다보니 '블랙온블랙' 촬영을 하고 난 후 숙소별로 회식을 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번 앨범은 NCT 127, NCT U, NCT DREAM 등 NCT의 다양한 팀이 선사하는 음악들로 구성된 만큼, 선주문 수량만 202,530장을 기록하며 벌써부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NCT는 "실감이 난다. 팬 여러분들도 많이 기다려주셨다. 앨범에 정말 많은 노력 들어가있으니 응원 부탁드린다"라며 "조금은 어려웠던 NCT의 세계관과 구조에 대해 알려주는 것이 목표"라고 전했다.

NCT는 이날 오후 6시 앨범 'NCT 2018 EMPATHY(엔시티 2018 엠파시)' 전곡 음원을 공개한다. 이후 쇼케이스 'NCT 2018 EMPATHY’ SHOWCASE'를 개최, 이번 앨범에 참여한 18명 멤버들이 총출동해 'Black on Black(블랙 온 블랙)' 무대를 최초 공개한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