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구' 정지훈 "이순재, 정말 내 할아버지 같아"
2018.03.14 오전 11:49
"처음엔 되게 엄할 것 같았다"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배우 정지훈이 대선배 이순재와 함께 연기하며 느낀 소감을 전했다.

14일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영화 '덕구'(감독 방수인, 제작 (주)영화사 두둥·(주)곰픽쳐스)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이순재, 정지훈, 방수인 감독이 참석했다.

정지훈은 "처음엔 이순재 선배님이 되게 무섭고 엄할 것 같았다"고 말문을 열며 "하지만 촬영장에서 같이 연기해보니 정말 제 할아버지 같았다"고 웃었다.



이어 "촬영장에 가면 저는 감독님에게 연기지도를 받고 잘했다고 생각했는데 이순재 선배님은 계속 대사를 외우더라"라며 "처음엔 이순재 선배님이 대사를 안 외웠다고 생각했는데 외웠는데도 계속 하시더라"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 모습을 보고 제가 민망해 열심히 연기를 같이 했다. 정말 카메라가 도는 것처럼 연기했다"고 이순재에게 존경심을 표했다.


'덕구'는 어린 손자와 살고 있는 할아버지가 자신에게 주어진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음을 알게 되면서 세상에 남겨질 아이들을 위해 특별한 선물을 준비하는 이야기다.

정지훈은 일곱살, 이별을 모르는 사고뭉치 손자 덕구 역을 맡았다. 어린 시절 엄마를 내쫓은 할아버지에 대한 미움과 원망을 품은 덕구는 할아버지에 대한 불만을 쌓아간다. 하지만 어느 날 갑자기 할아버지가 자취를 감추고 낯선 사람에게 맡겨지자 그의 빈자를 깨닫고 그리워하게 된다.

정지훈은 드라마 '도깨비', 영화 '신과 함께-죄와 벌' '장산범' '미쓰 와이프' 등에서 당찬 연기로 얼굴을 알린 아역배우로 '덕구'로 스크린 첫 주연에 도전한다. 아이답지 않은 영민함과 뛰어난 감성으로 자신만의 덕구를 완성시킬 예정이다.

한편 '덕구'는 오는 4월5일 개봉한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