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약정할인 25% 가입자 1천만명 돌파
2018.03.14 오후 12:00
요금할인 약 2.2조 …시행 전 대비 약 7천200억 증가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이동통신 3사의 선택약정할인 25% 가입자가 6개월만에 1천만명을 돌파했다.

기존 대비 약 7천200억원 수준의 요금할인 혜택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통3사가 약정할인반환금을 유예함에 따라 향후 더 많은 고객들이 가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지난해 9월 15일 요금할인율 상향에 따라 약 6개월만에 25% 요금할인 순 가입자 수가 1천만명을 돌파했다고 14일 발표했다. 지난 12일 기준 1천6만명이다.

1천만명 가입자 돌파까지 약 2년 2개월이 소요된 20% 요금할인에 비해 20개월 가량 빠른 속도다. 25% 상향 이후 일평균 요금할인 가입자 수도 5만5천343명으로 제도 시행 전에 비해 하루 평균 약 2만명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통 3사는 올 초부터 20% 요금할인을 받고 있는 기존 가입자들이 25%로 재약정할 때 잔여 약정기간에 관계없이 위약금을 유예하기로 결정했다. 14일 KT까지 이통 3사 모두 해당 제도를 도입했다.

과기정통부는 "25% 요금할인에 가입하지 않은 이용자 중 휴대폰 구매 시 지원금을 받지 않았거나 약정이 만료된 사람도 누구나 해당 통신사 고객센터를 통해 25% 헤택을 받을 수 있다"며, "20% 요금할인 가입자에 대한 위약금 유예 확대 및 플래그십 단말의 자급제 폰 출시 확대도 향후 지속적인 요금할인 가입자 증가에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8월말 기준 20% 요금할인 가입자는 1천552만명 수준. 1년간 제공받는 요금할인 규모는 약 1조4천900억원에 달했다. 이어 지난 12일 기준 요금할인 가입자는 총 2천49만명으로 확대, 1년 간 요금할인 규모는 약 2조2천100억원으로 늘어났다. 제도 시행 전에 비해 약 7천200억원이 증가한 것.



이 추세라면 올 연말 요금할인 가입자는 약 2천400만명에 달할 것으로 과기정통부는 예상했다 .가입자들이 1년 동안 받을 수 있는 요금할인 규모도 약 2조8천100억원으로 불어날 전망. 요금할인율 상향 전에 비해 약 1조3천200억원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관련기사

선택약정할인 25% 가입자 1천만명 돌파
댓글보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