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2018 러시아 월드컵' 방송회선 지상파 단독 공급
2018.03.14 오전 9:06
이중 모니터링 체계로 24시간 비상 상황 감시, 고품질 방송 제공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LG유플러스가 지상파에 '2018 러시아월드컵' 방송회선을 단독 공급한다.

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는 오는 6월 개최되는 ‘2018년 러시아 월드컵’ 방송용 회선을 국내 지상파 방송 3사에 단독 제공한다고 14일 발표했다.

러시아 월드컵 방송 중계는 현지 경기장에서 국제통신망으로 전송된 방송을 LG유플러스 안양방송센터에서 받아 전용망을 통해 UHD 및 HD 화질로 지상파 방송 3사에 제공하는 식으로 이뤄진다.



LG유플러스는 이번 방송 중계를 위해 러시아 월드컵 국제방송센터(IBC)와 LG유플러스의 안양방송센터를 500Mbps급의 해저 광케이블로 연결하고 전구간 이원화 방식으로 500Mbps의 예비회선을 확보해 지진 및 각종 사고에 대비한 안정적인 통신망 지원 체계를 갖췄다.


이를 위해 ▲러시아 월드컵 IBC와 LG유플러스 안양방송센터간 이중 모니터링 체계 구축 ▲양방향 데이터 통신 구성 ▲24시간 방송중계 비상 상황 감시 및 지원 등 각 가정에 제공되는 중계 방송 영상에 예기치 않은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체계적인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번 단독 공급은 해저 광케이블을 이용한 안정적인 국제통신망의 확보 및 최적의 방송 시스템을 구축한 기술력과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2012년 런던올림픽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등 다양한 국제 및 국내 방송중계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경험이 바탕이 됐다는 설명이다.

공준일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전무)은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에 이어 이번 러시아 월드컵 방송 회선 제공은 네트워크의 안정성과 운용 노하우를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것"이라며 "앞으로도 아시안게임, 올림픽을 비롯한 다양한 국제 방송중계 사업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관련기사

LGU+, '2018 러시아 월드컵' 방송회선 지상파 단독 공급
댓글보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