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인포섹, 시큐디움 IoT 첫 선…디지털 시큐리티 공략
2018.03.13 오전 11:22
정보보안·물리보안·제조설비 시스템서 이상징후 감지, 통합 대응
[아이뉴스24 성지은 기자] SK인포섹이 디지털 시큐리티 통합 관제 플랫폼 '시큐디움 IoT'를 출시한다고 13일 발표했다.

SK인포섹은 전산 시스템이나 이를 연결하는 네트워크 망을 보호하는 사이버 보안 뿐만 아니라 사물인터넷으로 연결된 모든 기기를 보호하는 '디지털 시큐리티'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시큐디움 IoT는 사이버 위협에 대한 탐지·분석 시스템을 기본으로 영상 감시 분석 시스템, 출입통제 관리시스템 등 다양한 시스템으로 구성됐다.



정보보안 시스템, 물리보안 시스템, 제조설비(OT) 시스템에서 생성되는 모든 데이터를 수집하며, 이상징후로 보이는 요소 간 상관관계를 종합적으로 분석해 위협에 대응한다.

가령 스마트 팩토리 환경에서 악성코드에 감염된 업무용 태블릿 PC가 주요 시스템에 접근하면, 시큐디움IoT를 통해 악성코드를 탐지하고 차단한다.


해당 기기의 소유자가 누구인지 자산 정보를 파악하며, CCTV를 통해 소유주에 대한 이동경로를 추적한다. 이후 물리적 출입통제 등으로 추가 피해를 차단하고 종합적으로 대응한다.

기존에는 정보보안 시스템과 물리보안 시스템이 원활히 연계가 되지 않아 복합 위협 상황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기 어려웠다. 반면 시큐디움 IoT는 복합 위협에 통합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또 시큐디움 IoT는 외부 공격이나 내부자 행위로 촉발될 수 있는 산업 현장의 정보 유출을 차단하기 위해 여러 피해 상황을 가정한 위협 시나리오와 표준대응절차(SOP)를 반영했다.

시큐디움 IoT 개발을 위해 SK인포섹은 영상감시 분야 전문기업 '이노뎁', 출입통제 분야 전문기업 '누비콤'과 협력했다. 다양한 사물인터넷 기기와 산업 시스템에서 데이터를 수집할 수 있도록 45종 이상의 프로토콜과 연동 가능하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SK인포섹 관계자는 "여러 산업 현장의 기술·관리적 보안 취약점을 진단해 온 SK인포섹의 보안 컨설팅 사업 경험이 시큐디움 IoT에 내재화됐다"며 "산업 현장 뿐만 아니라 공항, 항만, 철도, 도로 등 사회간접자본(SOC) 시스템 환경에도 적용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SK인포섹은 앞으로 다양한 보안 솔루션 사업자와 협력해 시큐디움 IoT의 데이터 수집·관리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또 범정부 차원에서 추진하는스마트 시티, 스마트 팩토리 분야에서 시큐디움 IoT 수요가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도지헌 SK인포섹 전략사업부문장은 "4차 산업혁명의 키(Key)가 융합이듯 보안의 커버리지를 넓이기 위해 다양한 기술과 경험을 적극 수용해야 한다"며 "플랫폼의 확장성을 갖추고 있는 시큐디움 IoT를 중심으로 다양한 파트너와 협력해 디지털 시큐리티 생태계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성지은기자 buildcastle@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