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성추행 의혹 피해자 "당시 렉싱턴 호텔 간 적 있나"
2018.03.13 오전 9:12
사건 장소·동선 구체적 언급 "날짜·장소·행위 번복한적 없다"
[아이뉴스24 채송무 기자] 정봉주 전 의원에 의해 성추행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A씨가 당시 사건이 일어난 장소, 사건 동선 등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하며 반박했다.

A씨는 12일 프레시안에 보내온 입장문에서 '성추행은 없었다'고 한 정 전 의원에 대해 "만났고, 성추행을 했다"며 "사건 당일은 변함없이 2011년 12월 23일"이라고 확신했다. 정 전 의원은 '당시 A씨를 만난 적이 없고 따라서 성추행도 없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A씨는 "그날 저는 정 전 의원을 만난 후, 예정이 돼 있던 초등학교 동창 3명과의 크리스마스 모임을 위해 친구가 거주하던 오피스텔인 약속 장소로 향했다. 그날 친구들과 만남은 2011년 12월 23일 금요일 저녁에 시작됐지만, 모임은 밤새 지속됐다"면서 "저는 날짜를 한 번도 번복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A씨는 이와 함께 "정 전 의원은 악의적으로 '호텔룸'이라는 단어를 반복하고 있는데 장소를 번복한 적이 없다"며 "실제 장소는 현재도 지금도 운영되고 있는 렉싱턴(현재는 켄싱턴) 호텔 1층 카페 겸 레스토랑"이라고 밝혔다.

그는 "렉싱턴 호텔 1층 카페를 정확히 기억하고 있는 이유 중 하나는 정 전 의원이 저에게 문자로 '렉싱턴 호텔 1층 카페, 0시, 예약자명 000'이라고 문자를 보내왔기 때문"이라며 "당시 저는 수입이 없는 취업준비생으로 렉싱턴 호텔(현 켄싱턴 호텔) 1층 고급 카페 겸 레스토랑을 다닐 처지가 아니었다"고 말했다.


그는 사건 당시 동선에 대해 "호텔 카페에 도착해 예약자명을 언급하니, 직원이 저를 6~8인이 앉을 수 있는, 창문이 없는 고급스러운 분위기의 방 안으로 안내해주었다. 안에는 벽면 앞에 옷걸이가 따로 배치돼 있었고, 성추행 사건은 바로 그 옷걸이 앞에서 발생했다"고 구체적으로 진술했다.

그는 구체적인 성추행에 대해서도 "그날 카페 룸 안에서 다급히 빠져나가기 위해 옷걸이에 걸린 코트를 가지러 가는 저에게 정 전 의원이 다가와 안고 강제로 키스를 시도하기 위해 얼굴을 들이밀었고 입술이 스친 것이 팩트"라고 말했다.

그는 "강제로 키스를 시도하는 과정에서 입술이 스친 것으로 표현이 다르게 됐다고 행위 자체가 변하는 것은 아니다"며 "날짜도, 장소도, 행위에 대한 기술도 번복한 적이 없다"고 했다.

그는 "정 전 의원은 23일을 통틀어 저를 만난 적이 없다고 주장한다"며 "그날 약속시간보다 한 시간 가량 늦어졌기에 기다리라는 문자가 계속 왔었고, 실제 장소에서 만나 사건이 발생해 그 장소에서 제가 먼저 빠져나오기까지는 채 20분도 걸리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수사가 진행됐으면 좋겠다"며 "2시간의 알리바이를 떠나 2011년 12월 23일 렉싱턴 호텔 1층 레스토랑에 간 적이 있나"라고 물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관련기사

정봉주 성추행 의혹 피해자 "당시 렉싱턴 호텔 간 적 있나"
댓글보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