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티' 김남주, 법정 선다…의외의 목격자 등장 예고
2018.03.10 오후 3:40
태욱과 혜란의 관계, 회복될 수 있을까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미스티' 김남주가 피고인으로 법정에 선다.

10일 방송되는 JTBC 금토드라마 '미스티'(극본 제인, 연출 모완일, 제작 글앤그림)는피고인이 된 고혜란(김남주 분)의 재판 현장을 공개했다. 혜란의 담당 변호사로 아내와 함께 법정에 선 남편 강태욱(지진희 분)은 지난밤 갑자기 나타난 목격자와 자신만만한 검사 변우현(김형종 분)에 맞서 사랑을 지켜내기 위해 나선다.

지난 11회에서 기어이 혜란을 기소한 변우현은 우편물을 받고 잠들어 있는 태욱의 뒷모습을 물끄러미 바라보던 혜란은 결심이 선 듯, 방송국 부사장을 찾아갔다. 법원에서 날아온 우편물을 내밀며 국장 자리를 약속할 테니, 자신의 편이 되어달라던 부사장에게 "강율에서 제 사건 맡아주세요. 무조건 이겨주는 것까지가 조건"이라는 조건을 제시했다.



기소 사실을 알게 된 태욱은 왜 자신에게 말하지 않았냐고 물었지만, 혜란은 "당신한테 이 사건 안 맡길 거야. 그러니까 신경 쓰지 않아도 돼"라며 전화를 끊었다. "죽은 케빈 리(고준 분)하고 와이프 사이에 별의별 소문 다 도는데, 재판에 변호까지 맡아야 한다니. 너무 짠하고 불쌍하지 않니"라는 이연정(이아현 분)의 말처럼, 태욱을 사랑하기에 제 일로 상처받고 아파하는 모습을 볼 수 없다는 생각이었다.


혜란은 항상 남자에 속고 사랑에 속고, 그래서 불행했던 엄마처럼은 살지 않을 거라 다짐했지만 태욱과 사랑에 빠졌다. 이에 고혜란은 "너한테 내가 너무 미안하고. 너 때문에 내가 아파. 만약에 이런 게 사랑이라면, 강태욱 널 사랑하는 거 같아. 그러니까 우리 이제 그만하자"며 이별을 고하게 됐다. 하지만 태욱은 강율 로펌의 변호사로 혜란 앞에 나타나며 희망 어린 반전을 알렸다.

관계자는 "10일 밤, 혜란의 재판이 시작된다. 지난 11회에서 갑자기 나타난 목격자가 아무도 예상치 못했던 놀라운 증언을 하게 된다"며 "과연 목격자는 어떤 증언을 하게 될지, 그 증언이 재판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지 함께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미스티'는 매주 금, 토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