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클래식 2018 개최 "클래식 공연 2만원에"
2018.03.07 오전 11:33
6월 14일~16일까지 천안, 서울에서 총 3회 공연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한화그룹이 주최하는 클래식 공연 브랜드 '한화클래식 2018'의 무대가 6월 14일부터 16일까지 총 3회에 걸쳐 천안예술의전당 대극장과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린다.

한화는 영국을 대표하는 고음악 연주단체인 '잉글리시 콘서트'와 세계 3대 카운터테너로 꼽히는 안드레아스 숄의 내한무대를 구성해 무대를 선보인다고 7일 밝혔다.

올해 공연은 오는 15일부터 티켓 판매를 시작한다. 지난해 클래식 음악사회공헌 일환으로 가격을 낮춘 한화클래식은 올해도 서울과 천안 극장 모두 R석 5만원, S석 3만5천원, A석 2만원으로 가격을 책정했다. 관객에 대한 보답과 감사의 의미로 가격을 대폭 낮췄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3월 15일부터 4월 15일까지 조기예매 기간 내 구입하는 관객은 20% 할인된 티켓을 구매할 수 있다. 공연 전 전문가의 해설을 통해 작품의 이해를 돕는 구성은 예년과 동일하다. 한화클래식을 찾는 관객을 위한 프로모션과 공연후기 이벤트는 추후 공지할 예정이다.


올해 한화클래식 내한무대는 3회 공연인 만큼 영국을 중심으로 한 레퍼토리 외에 비발디, 토렐리 등 이탈리아 레퍼토리를 함께 구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마련됐다. 14일(천안)과 16일(서울)에는 영국 작곡가 초점으로, 15일(서울)에는 영국과 이탈리아 작곡가 중심으로 공연이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한화클래식은 2015년 네덜란드의 18세기 오케스트라, 2016년 프랑스의 마크 민코프스키와 루브르의 음악가들에 이어 2017년 세계적인 거장 윌리엄 크리스티와 레자르 플로리상의 프랑스 바로크 오페라 무대를 성공적으로 올리며 찬사를 받은 바 있다.

/이영웅기자 hero@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