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만나러~' 감독 "손예진, 촬영현장서 개그 욕심 내"
2018.03.06 오후 5:07
"손예진, 여신 이미지로만 생각했다"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이장훈 감독이 배우 손예진과 함께 작업한 소감을 전했다.

6일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감독 이장훈, 제작 (주)무비락) 언론배급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소지섭, 손예진, 이장훈 감독이 참석했다.

이장훈 감독은 "손예진은 여신 이미지로만 생각했는데 실제 만나보니 되게 털털하더라. 그래도 여배우인데 너무 털털한 거 아닌가 생각할 정도였다"고 말했다.






이어 "만나기 전에는 '너무 예뻐 보이면 어떡하지' 했는데 손예진이 촬영 현장에서 의외로 개그 욕심을 내더라"라고 비하인드를 밝혔다.

그러면서 "자기 성격을 솔직하게 말하고 허당기 있는 손예진의 모습이 매력적이고 사랑스러웠다"고 했다.

'지금 만나러 갑니다'는 1년 후 비가 오는 날 다시 돌아오겠다는 믿기 힘든 약속을 남기고 세상을 떠난 아내 수아(손예진 분)가 기억을 잃은 채 남편 우진(소지섭 분)과 아들 앞에 다시 나타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 일본 동명 원작을 바탕으로 했다.

한편 '지금 만나러 갑니다'는 오는 14일 개봉 예정이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