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차명욱, 등산 중 심장마비 증세로 별세
2018.02.22 오후 3:03
서울대 장례식장에 빈소 마련, 23일 발인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배우 차명욱이 심장마비로 별세했다.

차명욱은 21일 등산 중 심장마비 증세로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향년 47세.



1972년생인 고인은 명지대학교에서 연극영화를 전공했으며, 1997년 연극 '욕망의 높새바람'으로 데뷔했다. 이후 '우리읍네' '사물의 왕국' '오아시스 세탁소습격사건' '이기동체육관' '해마' '자화상' '선택' 등 다수의 연극에 출연했다. 또 영화 '악인은 살아있다' '판도라' 등에 출연했으며, 최근 개봉한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에서 체육관 관장으로 출연해 강렬한 존재감을 남겼다.


또 연극 '오아시스 세탁소 습격사건'을 영화화한 '오아시스 세탁소'에 출연해 오는 5월 개봉을 앞두고 있었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 종로구 혜화동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14호에 마련됐고 발인은 23일 12시30분이다. 장지는 양주에 있는 하늘계단 수목장이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