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스토리]조직력이 이렇게 중요합니다
2018.02.22 오전 6:00
운명 가른 팀워크…스포츠의 생명은 '케미스트리'
[아이뉴스24 김형태 기자] 스포츠, 특히 단체 종목은 조직력이 생명이다. 팀워크가 단단하면 힘이 배가된다. 반면 구성원들이 내부에서부터 와해되면 팀이 망가지는 건 한순간이다. 20∼21일 강릉 빙상장에서 다시 한 번 입증된 '상식'이다.

남자 스피드스케이팅 팀추월에 나선 한국은 탁월한 기량과 서로를 밀고 끌어주는 협동심으로 은메달이라는 값진 성과를 거뒀다. 세계적인 빙상강국이 즐비한 가운데 탁월한 경기운영으로 결승까지 진출해 2위를 차지했다. 이승훈, 정재원, 김민석은 앞서거니 뒷서거니 서로를 다독이며 페이스 조절을 한 결과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뒀다.

조직력의 중요성은 쇼트트랙 여자 계주 3000m에서도 확인됐다. 완벽한 호흡과 오차없는 푸시로 찰떡호흡을 과시한 김아랑, 최민정, 심석희, 김예진, 이유빈은 1위를 확정지은 뒤 21일 기다리던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 어느 때보다 즐겁고 행복한 표정의 이들은 서로를 대견스럽게 바라보면서 그간의 힘들었던 기억을 훌훌 털어냈다.

반면 이른바 '왕따 논란'에 휩싸인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대표팀은 다시 빙상장에 나타났지만 졸전 끝에 8위로 대회를 마쳤다. 김보름, 박지우, 노선영, 박승희로 구성된 한국은 엄청난 논란만 남기며 이번 대회 최악의 오명을 뒤집어써야 했다.

21일 평창의 모습이다.



























/김형태기자 tam@inews24.com 사진 강릉=이영훈기자 rok6658@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