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서초구 재난현장 실시간 영상전송 구축
2018.02.20 오전 11:15
서초구청 5년간 영상 실시간 전송 시스템 계약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LG유플러스가 드론을 통한 실시간 영상전송 시스템을 구축했다.

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는 각종 재난 발생 시 자치단체의 위기 관리 대응력을 높이기 위해 드론을 활용한 재난현장 실시간 영상전송 시스템을 서울 서초구에 구축했다고 20일 발표했다.

시스템은 드론에 설치된 카메라에서 촬영한 재난현장 영상을 드론과 연동된 스마트폰과 LTE 전용망을 통해 자치단체 관제센터에 중계해 준다. 영상 중계에는 스마트폰에서 LTE망으로 영상을 전송할 때 플랫폼 역할을 하는 산업용직캠 애플리케이션이 활용된다. 드론 촬영 영상은 관제용 스마트폰, PC, IPTV 등 다양한 기기를 통해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현재 가시권 내에서 관리자가 드론을 직접 조종하는 방식이나 개정된 항공안전법 에 따라 비가시권 원격 드론 관제 시스템도 자치단체에 제공할 계획이라고 LG유플러스는 설명했다.

서초구는 향후 5년간 재난현장 드론 영상 실시간 전송 시스템을 운영한다. 구청 상황실, 도시안전과 2개소 외에도 관할지역 내 동사무소 등 산하 자치센터에서 이 시스템을 활용할 수 있도록 관련 기기 추가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양측은 이 시스템 구축을 위해 지난해 10월부터 LTE 전용망 구축, 드론-산업용직캠 앱 연동 시험 등 다양한 테스트를 진행해 왔다. LG유플러스는 이번 서초구 재난관리 시스템의 성공적인 구축 운영 사례를 바탕으로 수도권과 각 지방자치단체에도 이 시스템을 확산시킨다는 계획이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관련기사

LGU+, 서초구 재난현장 실시간 영상전송 구축
댓글보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