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난타공연 대형 파노라마(UWV)로 중계
2018.02.19 오후 4:38
초고화질 대화면 파노라마 실황중계 기술 개발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국내 연구진이 대화면 초고화질 파노라마 영상을 통해 현장감을 극대화 시킬 수 있는 '울트라 와이드 비전(UWV)' 실황중계 기술을 개발했다.

19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강릉아트센터에서 열리는 문화공연 '난타'를 인천공항 ICT라운지에서 UWV 실감영상으로 실황중계한다고 발표했다.

ETRI가 개발한 UWV 실황중계 기술은 3대의 UHD 카메라를 통해 촬영한 대용량 영상들을 자연스럽게 연결해 하나의 대화면 파노라마 영상으로 생성하고 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기술이다. TV 생중계를 시청하듯 시청자들은 스포츠나 공연 실황을 커다란 파노라마 화면이 설치된 곳에서 실시간으로 볼 수 있게 된다.



UWV는 총 길이 가로 15m, 세로 4m의 48대 멀티패널 대화면으로 초고화질(UHD) 해상도를 유지하며 3배의 크기를 가지는 파노라마 영상기술이다. 스포츠, 공연, 전시 등 다양한 분야에 응용이 가능하다.

사용자에게 생생한 현장감을 주는 대표적 기술인 가상현실(VR)은 머리에 쓰는 영상표시장치인 HMD를 통해 시청해야 하지만, UWV는 가상현실이 주는 불편함과 어지러움 없이 사람의 시야를 채워 마치 현장에 있는 듯한 느낌을 전달한다.


연구진은 작년 11월에 인천공항 ICT라운지에 48대의 멀티 패널 기반 UWV 재생시스템을 설치했다. 설치된 이후 평창동계올림픽 및 대한민국 홍보 영상을 상영하고 있다.

최정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평창ICT올림픽추진팀장은 "UWV 기술은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선보인 5대 중점 ICT 서비스 중 하나로 한국의 우수한 ICT 기술력을 세계에 알릴 수 있는 기술"이라며, "UWV 실황중계 서비스를 계기로 우리의 앞선 ICT를 알리고 ICT 산업생태계 및 실감방송 기술 발전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서정일 ETRI 테라미디어연구그룹장은 "UWV 실황중계의 성공을 통해 UWV 기술의 응용분야가 기존의 전시관, 영화, 스트리트 뷰 등에서 스포츠, 콘서트, 문화공연 등 다양한 분야로 빠르게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UWV 기술은 360도 VR과 같은 새로운 실감미디어 서비스 시장의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