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켈레톤]무관 두쿠르스, 그를 여전히 존경하는 윤성빈
2018.02.16 오후 2:44
4위로 마감, 윤성빈의 시대 개막했지만…"나의 우상"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두쿠르스는 제 우상입니다."

황제 대관식에 오른 윤성빈(24, 강원도청)은 자신의 라이벌이자 우승인 마르틴스 두쿠르스(라트비아)에 대한 존중과 존경을 잊지 않았다.



16일 강원도 평창슬라이딩센터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스켈레톤 3, 4차 주행이 열렸다. 윤성빈은 50초18과 50초02로 끝냈다. 1~4차 주행 합계 3분20초55로 아시아와 한국 썰매 종목 사상 최초로 금메달 획득에 기여했다.

윤성빈의 금메달과 더불어 이날 예상 밖의 일들이 많이 일어났다. 니키타 트레구보프(OAR)가 3분22초18로 은메달, 돔 파슨스(영국)가 3분22초20으로 동메달을 획득했다.


이날 주행 전까지 2위를 이어갔던 스켈레톤의 상징 두쿠르스는 3분22초31로 4위로 밀려났다. 윤성빈과 비교해 무려 1.76초 차이나 났다. 소위 두쿠르스 시대와의 작별이다.

두쿠르스는 이날 긴장을 많이 했는지 4차 주행 4번 코너에서 부딪히는 실수를 범했다. 두쿠르스가 4위가 되는 순간 파슨스는 눈물을 흘리며 기뻐했다. 영국 최초의 메달이었기 때문이다.

경기 뒤 두쿠르스는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에서 2022 베이징 올림픽 출전 여부에 대해 "아직 모르겠다. 지금은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은 4차 시기에 실수가 있었다"며 자신의 주행만 짚었다.



반대로 윤성빈에게는 '윤성빈의 시대'에 대한 질문이 나왔다. 하지만, 윤성빈은 "두쿠르스는 평소에 닮고 싶은 선수였다. 제 시대가 오고, 그 선수의 시대가 갔다는 표현은 아니라고 본다. 그는 나의 우상이다. 영원히 우리 스켈레톤에 남아 있어야 할 선수다. 그런 이야기들에 대해 크게 생각해보지 않았다"며 여전한 존경심을 표현했다.

미래만 생각한 윤성빈이다. 그는 "아직 완벽하지 않다. 완벽하다는 말을 듣기에는 이르다. 다음에는 베이징올림픽이 있다. 당연히 나설 것이다. 중국에서는 홈 이점이 없으니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평창=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