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구]투혼의 골리 신소정, 온몸으로 일본을 막았다
2018.02.14 오후 6:44
여자 아이스하키, 역사적인 첫 득점으로 마무리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골리 신소정이 온몸을 던져 일본의 슛을 막아냈다. 한일전은 절대로 지지 않겠다는 의지의 몸짓이었다. 결과는 패배였지만, 신소정이 있었기에 스위스, 스웨덴전의 0-8 패배의 기억을 제대로 지울 수 있었다.

신소정은 14일 관동 하키 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B조 조별예선 일본전에 골문을 지켰다.



스위스, 스웨덴전이 워낙 아쉬웠기에 신소정의 마음도 냉탕과 온탕을 오갔다. 실력 차이가 있다는 것을 인정하더라도 상당한 관심에 제대로 경기를 보여주지 못했다는 아쉬움이 컸기 때문이다.

일본전 시작 전 신소정은 골대 앞에서 선수들과 결의를 다졌다. 일본은 파상공세였다. 여유를 가질 틈이 없을 정도로 슛이 날아왔다. 신소정은 몸을 던졌다.


애석하게도 1피리어드 3분이 채 지나지 않아 두 골을 내줬다. 유독 이번 올림픽 1피리어드에 실점이 많은 단일팀이었다. 신소정 나름대로 방어를 했지만 쉽지 않았다.

하지만, 2피리어드부터 신소정의 신들린 선방이 이어졌다. 단일팀은 29분31초 랜디 희수 그리핀이 역사적인 첫 득점을 해내며 신소정의 어깨를 조금은 가볍게 만들어줬다.

신소정은 정면으로 날아오는 퍽은 거의 다 막았다. 덕분에 단일팀은 일본의 공세를 차단하며 버틴 뒤 득점을 노리는 전략을 취했다.

물론 쉽지 않았고 경기는 1-4 패배로 끝났다. 7전 7패, 1득점 109실점에서 8전 8패, 2득점 113실점이 됐다. 하지만, 신소정이 기록을 줄여주며 할 수 있다는 정신을 제대로 보여줬다.

/강릉=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