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5만명 씩 독거노인 증가, 대책 마련 시급
2018.02.14 오전 9:47
인재근 "독거노인 중 기초생활수급자도 급증, 안전망 점검해야"
[아이뉴스24 채송무 기자] 65세 이상 독거노인이 매년 약 5만 명씩 늘어나고 있고, 독거노인 4명 중 1명은 기초생활 수급자인 것으로 밝혀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인재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65세 이상 1인 가구 현황 자료'를 근거로 2017년 기준 전체 독거노인의 수는 약 134만 명으로 5년 전인 2013년 약 111만 명보다 약 23만명 증가했다고 했다.

연도별 독거노인의 수는 2013년 약 111만 명, 2014년 약115만 명, 2015년 약 120만 명, 2016년 약 127만 명으로 매년 5만 명 가까이 되는 인원이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약 21만8천 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서울이 약 20만4천 명, 경북 약 11만5천 명, 경남 약 11만2천 명, 부산 약 10만7천 명 순이었다.



인 의원은 2017년 기준 독거노인 중 기초생활수급자의 수는 약 35만 명으로 5년 전인 2013년 약 30만 명보다 크게 증가했다고도 했다. 이는 전체 독거노인의 약 26.1%에 해당하는 비율로 독거노인 4명 중 1명은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는 것이다. 독거노인 기초생활수급자 현황을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은 약 10만1천 명, 여성은 약 24만8천 명이었다.

인 의원은 무연고 노인사망자 증가에 대한 대책도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무연고 사망자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2년부터 2017년 상반기까지 집계된 무연고 사망자 수는 총 8천190명이며, 이 중 65세 이상 노인은 전체의 38.4%에 달하는 3천146명이었다.

특히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전체 무연고 사망자는 약 1.8배 증가한 반면, 65세 이상 무연고 노인사망자는 같은 기간 약 2.1배 증가했다.

인재근 의원은 "1인 가구의 증가와 고령화가 맞물려 독거노인의 수도 급증하고 있다. 특히 '가난한 독거노인'의 생계문제 해결을 위해 정부와 지역사회가 합심해 실효성 있는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면서 "설 명절에도 어려움을 겪으실 독거 어르신들의 아픔을 보듬어 드릴 수 있도록 사회안전망의 재점검과 국민적 관심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