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 행복나눔봉사단, 소외계층에 설 선물
2018.02.14 오후 12:00
곰국과 떡 세트 1천500개 전달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본부장 강성주) 우체국 행복나눔봉사단은 설 명절을 맞아 소외계층을 위한 나눔활동을 펼쳤다고 14일 발표했다.

강성주 본부장과 우체국 행복나눔봉사단은 이날 관악노인종합복지관에서 저소득 독거노인을 위해 식사를 대접하고, 경제적으로 어려움에 처해 있는 가정을 방문해 곰국, 떡 세트 등 1천500박스를 전달했다.



우체국직원으로 구성된 우체국 행복나눔봉사단은 지역 내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을 찾아가 청소 및 세탁, 도배, 목욕봉사, 생필품 등을 지원하고 있다.

강 본부장은 "정부기업으로서 사회적 역할을 강화하기 위해 올 해 공익사업비를 지난해 58억원에서 100억원으로 늘렸다"며, "전국 곳곳에 더 많은 나눔을 전해 국민 곁에 있는 우체국이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