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민 장관, 한국원자력의학원 안전점검
2018.02.14 오전 10:00
2018 국가안전대진단의 일환으로 추진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14일 서울시 노원구에 위치한 한국원자력의학원을 방문해 화재 등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현장 점검은 재난안전에 대한 국가 역할 확대를 위해 소관 시설물에 대한 안전관리실태를 점검하는 과기정통부 2018 국가안전대진단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관할 소방서장과 재난안전 전문가가 참여한 가운데 이뤄졌다. 의학원의 전반적인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한 후 재난안전상황실 등 6개 주요 시설물에 대해서는 현장을 직접 점검했다.

재난안전상황실에서는 화재 및 재난 취약지역 CCTV 감시 여부와 소방감시용 PC 정상작동 여부 등 6개 항목에 대해 확인했다. 병동에서의 모의 화재 훈련 시에는 화재감지기 및 방화문 정상 작동 여부와 화재 시 의료용 산소 차단 여부 등 6개 항목과 화재로 인한 중환자 응급처치 훈련의 적정성을 살폈다.



소방방재상황실에서는 화재발생 시 자동경보장치 정상 작동여부 및 발화지점 표시여부의 적정성을 확인했다. 의료원 내 대형공사장에서는 작업자 안전조치 여부, 안전펜스 설치여부 등 5개 항목에 대한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소방펌프실에서는 정전 시 소방펌프에 대한 비상전원공급 여부, 화재시 소방펌프 정상작동 여부 등 4개 항목을 확인했다.

유 장관은 "원자력의학원은 사고 발생 시 거동이 불편한 환자 등 인명피해가 클 것으로 우려되는 다중이용시설로서 안전에 대한 관심이 요구된다"며, "오늘 점검으로 발견된 일부 보완필요사항에 대해서는 조속히 개선해주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관련기사

유영민 장관, 한국원자력의학원 안전점검
댓글보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