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식당2' 나영석 "박서준, 없었으면 큰일 날뻔 했다"
2018.02.13 오후 2:15
"높은 시청률? 시즌1 학습+새 얼굴 박서준"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윤식당2' 나영석 PD가 박서준 섭외를 신의 한수로 꼽았다.

나영석 PD는 13일 오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tvN 예능프로그램 '윤식당2'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나영석 PD는 '윤식당2'의 높은 시청률에 대해 "솔직히 12-13% 정도가 나왔으면 했다. 많이 나오면 내려가는 것 밖에 없다. 일단 많은 분들이 좋아해주시는 거니 즐기려고 한다"고 말했다.



높은 시청률 이유를 묻자 "시즌1보다 시청률이 높게 나오는 것에 대해 고민해봤다. 유난히 추워서 한몫 한 것 같다. 절대 시청량이 늘어난 것 같다고 저희끼리 분석했다. 시즌1을 통해 학습이 되서 기대감이 반영된 것도 있는 것 같다. 박서준처럼 새로운 얼굴 합류한 것도 좋은 영향을 끼친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박서준은 없으면 큰일 날뻔한 멤버다. 신구 선생님의 스케줄 때문에 급하게 섭외했는데, 손이 빠르고 금방금방 배운다. 방송적으로 모르겠지만 식당에서는 큰 도움이 된다. 열정이 시청자들에게 긍정적인 기운으로 다가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윤식당2'는 배우 윤여정, 이서진, 정유미, 박서준이 스페인 남부에 위치한 테네리페 섬 가라치코 마을에서 작은 한식당을 열고 운영하는 이야기를 담은 리얼리티 예능이다. 복잡한 도시를 떠나 한적한 마을에서 작은 한식당을 열게 된 이들의 특별한 일상이 안방극장에 신선한 힐링을 선사하고 있다. 시청률 15%를 돌파, tvN 역대 최고 시청률 예능프로그램이 되며 인기를 얻고 있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