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포항 여진 신속 대응…가스공급 정상
2018.02.12 오후 2:18
동계 올림픽 개최지역 등 전국 천연가스 안전 공급 최우선
[아이뉴스24 김철수 기자] 한국가스공사(사장 정승일)는 11일 포항에서 발생한 진도 4.6 지진과 관련해 전국 4개 LNG 생산기지 및 가스 공급시설 긴급점검 등 신속한 대응조치를 펼쳤다고 12일 밝혔다.

가스공사는 11일 오전 5시 3분 지진 발생 직후 '지진재난 현장조치 행동매뉴얼'에 따라 전 직원 상황 전파 및 재난 위기경보 '경계'단계 발령 후 대구 본사에 재난 상황실을 가동했다.

이날 오전 10시부터는 정승일 사장 주재로 경영진 안전관리 대책회의를 열고 추가 여진에 대비한 전국 생산·공급설비 이상 여부 파악 및 추가 안전점검, 대민 지원방안 등을 집중 토의했다. 특히 동계 올림픽이 열리는 평창지역 가스시설물 안전관리를 비롯해 안정적인 동절기 천연가스 수급관리에 만전을 기할 것을 강조했다.



또한, 가스공사 김영두 안전기술부사장은 이날 오전 9시부터 진앙지 인근 흥해관리소와 포항 LCNG 충전소를 긴급 방문해 피해 상황과 가스 공급시설 이상 유무를 점검하고, 현장 근무자들에게 여진 등 후속 상황대비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김철수기자 steel@inews24.com
IT 전략 포럼 2018
Next Frontier, 블록체인이 만드는 비즈니스 신세계
2018년 3월 8일(목) 09:00 ~ 17:30 / 한국과학기술회관

관련기사

가스공사, 포항 여진 신속 대응…가스공급 정상
댓글보기(0)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