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속]이승훈 5000m 5위…'황제' 크라머 3연패 대업
2018.02.11 오후 6:23
6분14초15 기록, 팀 추월과 매스스타트에 올인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한국 스피드스케이팅의 맏형 이승훈(30, 대한항공)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편안하게 출발했다. 이승훈에게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1만m에서 금메달을 내줬던 스벤 크라머(네덜란드)는 3연패를 해냈다.

이승훈은 11일 강릉 오벌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000m에서 6분14초15를 기록하며 5위를 차지했다. 개인 최고기록 6분07초04, 시즌 최고기록 6분12초41에 미치지 못했지만, 마음을 비우고 편안하게 컨디션 점검 차원에서 나선 종목에서 괜찮은 성적을 거뒀다.



인코스에서 시작한 이승훈은 200m를 18초92로 통과했다. 3,000m까지는 구간 기록이 30초대에 머물렀다. 하지만, 3,400m를 지나면서 29초65로 진입하더니 4,200m에서는 29초24로 줄이며 5분15초89를 기록했다.

팬들의 응원에 힘을 낸 이승훈은 4,600m 구간에서 5분44초97로 기록을 더 줄이더니 마지막 바퀴에서는 같이 나선 바르트 스윙스(벨기에)를 완벽하게 따돌리며 도착선을 통과했다.


이승훈은 이번 단거리인 1,500m를 제외한 5,000m, 1만m, 팀추월, 매스스타트에 모두 출전한다. 5,000m와 1만m는 마음을 비우고 나선다. 일단 5천m에서 메달권과는 다소 멀었지만 5위에 오르며 금메달을 노리는 팀추월과 매스스타트에 대한 희망을 봤다.



금메달은 크라머의 몫이었다. 6분09초76으로 올림픽 신기록이었다. 이승훈과는 4초39차이였다. 크라머는 초반 600m까지는 가속하지 않았다. 그러나 이후 호흡을 유지하며 속도를 높였고 최종 1위를 확인했다.

크라머는 장거리의 황제다. 2006 토리노 올림픽 5,000 준우승을 시작으로 2010 밴쿠버, 2014 소치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평창에서 3연패를 해내며 자신의 실력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

은메달은 6분11초616의 테드 얀블루먼(캐나다)이. 동메달은 6분11초618의 스베르 룬데 페데르센(노르웨이)이 차지했다.

/강릉=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관련기사

[빙속]이승훈 5000m 5위…'황제' 크라머 3연패 대업
댓글보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