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소공인 판매촉진 위해 129억원 지원
2018.02.11 오전 11:34
소공인이 필요한 사업을 바우처 방식으로 자유롭게 선택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소공인 제품의 판매촉진과 제품·기술가치 향상을 위해 올해 129억원을 지원한다고 11일 밝혔다.

대상은 상시 근로자 수 10인 미만의 소규모 제조업을 영위하는 소상공인이다. 전시회 참가 등 제품판매 촉진 지원에 80억원, 제품·기술가치 향상 지원 및 생산정보체계 구축에 49억원을 지원한다.

특히, 일자리 안정자금을 수급한 소공인에게는 근로자 고용 정도에 따라 5~10점의 가점을 부여해 사업 참여 기회를 확대하도록 했다. 월 보수 190만원 미만 노동자를 고용한 사업장에는 각각 5점(1인), 7점(2~3인), 9점(4~5인), 10점(6인 이상)으로 나눠 가점을 주는 식이다.

판로지원은 소공인이 필요한 사업을 바우처 방식으로 자유롭게 선택해 활용하도록 바꾸고, 사업비도 선지급·후정산 방식으로 지원해 소공인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할 계획이다.

제품·기술 가치향상 사업은 현장의 수요를 반영해, 신청시 업력 3년 이상, 특화지원센터 추천 등의 제한 조건을 폐지했다.

사회적 경제기업은 성장 가능성이 높은 20곳을 선정해 판로, 연구개발(R&D), 컨설팅 등을 맞춤형 패키지 형태로 중점 지원할 예정이다.

소공인 지원사업의 업체당 지원 한도는 제품판매 촉진에 3천만원, 제품·기술가치 향상에 5천만원, 생산정보체계 구축에 2천500만원, 사회적 경제기업에게는 1억원까지다.

신청은 오는 12일부터 다음달 7일까지 온라인으로 접수하면 된다. 사업신청서 작성이 어려운 소공인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서 사업신청서 작성을 지원한다. 선정업체는 마케팅, 수출, 상품기획 등 관련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에서 사업평가를 통해 결정한다.

중기부 관계자는 "올해 사업은 제조업의 모세혈관인 소공인이 최저임금 보장에 따른 경영애로를 극복하고 일자리 창출과 소득주도 성장의 일익을 담당할 수 있도록 참여조건을 완화하는 등 소공인의 편의성을 확대하는 방향으로 개편했다"고 말했다.






/윤선훈기자 krel@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