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블록체인, 미래 산업 중요 인프라로 자리"
2018.02.09 오전 11:53
"앱은 수명 짧지만 인프라는 명맥 이어져···실질적인 대책 마련돼야"
[아이뉴스24 김지수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블록체인 기술이 미래 산업의 중요한 인프라로 자리 잡을 것이라는 의견을 밝혔다.

안 대표는 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암호화폐 거래소 보안 긴급간담회'에 참석해 "블록체인이라는 새로운 기술을 어디에 활용할 수 있겠냐며 회의적으로 바라보는 시선도 분명 존재한다"며 "하지만 저는 블록체인의 미래 발전 가능성을 높게 평가하고 미래 산업의 굉장히 중요한 인프라로 자리 잡을 것이라는 기대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그러면서 자신이 지난 1988년 개발했던 컴퓨터 보안 프로그램 'V3'의 예를 들며 인프라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안 대표는 "최신 IT기술이 2~3년마다 바뀌는 가운데 하나의 제품이 30년간 존재하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보안 IT 시큐리티 자체가 애플리케이션이 아닌 인프라이기 때문에 지금까지 명맥을 이어올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안 대표는 이어 "암호화폐 보안 문제는 재산 손실을 가져올 수 있는 큰 문제"라며 "오늘 간담회를 시작으로 실질적인 대책들을 마련하고 다른 국가들이 우리를 벤치마킹할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지수기자 gsoo@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