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원정투기 때문에…해외여행경비 반출 급증
2018.02.08 오후 3:22
올 1월 한달 실적이 지난해 53% 달해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암호화폐 (가상화폐) 해외 원정투기에 악용되고 있는 것으로 의심되는 해외여행경비의 반출 실적이 지난해 하반기부터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이현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관세청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해외여행경비로 반출된 금액은 총 2억1천273만달러(약 2천3000억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현행법상 해외여행경비의 한도는 무제한이다. 다만 1만 달러를 초과하는 해외여행경비는 외국환거래법 규정에 따라 세관에 신고해야 한다.


해외여행경비 반출 현황은 2013년부터 2016년까지 2천만달러 대를 유지해오다가, 암호화폐 열풍이 본격화 된 2017년에는 7천238만달러(약 785억원)를 기록하며 전년 대비 2.45배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17년 초 해외여행경비 반출 실적은 1월 260만 달러, 2월 272만 달러 등으로 전년 수준에 불과했으나, 3월부터 11월까지의 해외여행경비 반출은 전년보다 2배에서 4배 가량 폭등했다.


국내 암호화폐 열풍이 최고조에 이른 지난 12월에는 전년 대비 4.14배나 증가한 1천51만 달러로 집계됐다. 이어 2018년 1월에는 3천846만 달러를 기록하며, 이미 2017년 해외여행경비 반출 실적(7천238만 달러)의 절반을 넘어섰다. 이는 작년 동월 대비 무려 15배나 증가한 수치다.

해외여행경비 반출 실적이 비정상적으로 급증하고 있는 것은 국내에서 거래되는 암호화폐가 해외보다 비싼 일명 '김치프리미엄'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 의원 측은 "암호화폐 원정투기꾼들은 해외여행경비의 한도가 없다는 점을 악용해 고액의 현금을 들고 암호화폐가 싼 일본·홍콩·태국 등으로 출국해 암호화폐를 싸게 사고, 이를 다시 한국으로 전송해 비싸게 팔아 시세차익을 남겨왔다"고 분석했다.

따라서 해외여행경비에 암호화폐 원정투기 자금이 유입됨으로써, 해외여행경비 반출 실적이 비정상적으로 급증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것이 이현재 의원의 분석이다.

지역별 해외경비반출 실적을 분석해보면 원정투기장 의심되는 일본·홍콩·태국 해외여행경비가 크게 늘었다. 2017년의 경우 전년 대비 일본 3.63배, 홍콩 6.21배, 태국 6.98배 등으로 폭증했다.

또 해외여행경비 평균 반출연령은 2013년 52세, 2014년 51세, 2015년 50세 , 2016년 50세, 2017년 46세 등으로 소폭 감소하다 2018년 1월 38세로 대폭 낮아졌다.

이 의원은 "해외여행경비가 암호화폐 원정투기에 악용되고 있다는 것이 여실히 드러나고 있음에도 현재까지 관세청의 해외여행경비 암호화폐 원정투기 적발 실적은 전무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기획재정부, 관세청 등 관계당국은 해외여행경비를 가장한 암호화폐 구매자금 반출을 방지하기 위해 고액 해외여행경비 반출 관리를 강화하고, 암호화폐 거래자금 환치기 실태조사 실시와 관계기관 합동단속 추진 등 국부 유출을 방지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을 조속히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