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강원랜드 수사 압력' 의혹 정조준…연일 맹공
2018.02.06 오전 11:12
"권성동 법사위원장 사퇴 촉구, 특검·국정조사 추진하겠다"
[아이뉴스24 윤용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의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외압 의혹을 정치쟁점화하며 공세를 이어갔다.

민주당은 국회 법사위원장을 맡고 있는 권 의원을 향해 위원장직 사퇴를 공개적으로 촉구를 하는 동시에 특별검사 도입과 국정조사 카드까지 꺼내 들었다.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신설에 대한 정당성을 확보하겠다는 정치적 계산도 깔린 것으로 보인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6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철저한 진상조사를 약속했지만 검찰 자체적으로 진상조사가 가능할지 의문"이라며 "특검을 추진하고, 만일 진상규명이 부족하면 국정조사까지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현직 법사위원장과 국회 사법개혁위원이 핵심 당사자로 지목됐는데 검찰의 자체 진상규명은 더욱 어려울수 밖에 없다"며 "이런 부정한 권력과의 결탁을 끊어내기 위해선 공수처 선설밖에 방법이 없다"고 강조했다.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는 "계속 권 의원이 법사위원장으로 남아있게 되면 유·무형의 압력을 가할 가능성이 있다"며 "의혹 대상자인 권 의원은 즉각적으로 위원장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조응천 원내부대표는 "법사위원장이란 타이틀을 달고 앉아 이런 진실논쟁을 벌이는건 그 격에 맞지 않다"며 위원장직 사퇴를 거듭 촉구했다.

민주당 법제사법위원회 위원들 역시 이날 오전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권 법제사법위원장의 사임을 촉구하며 일제히 퇴장했다.

권 의원은 이 자리에서 "이 사건 관련해서 압력을 행사한 사실이 전혀 없다. 수사 기밀을 누설하고 명예를 훼손한 안미현 검사에 대해 법적 조치를 하겠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윤용민기자 now@i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관련기사

민주당, '강원랜드 수사 압력' 의혹 정조준…연일 맹공
댓글보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