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ISE서 마이크로LED 기술력 과시
2018.02.06 오전 11:04
상업용 디스플레이 '더 월 프로페셔널' 선봬
[아이뉴스24 강민경 기자] 삼성전자가 유럽 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 'ISE 2018'에서 마이크로LED 기술력을 과시한다. 마이크로LED 소재로 제작한 상업용 디스플레이와 극장용 디스플레이까지 대거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6일부터 9일(현지시간)까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리는 이 전시회에서 지난 1월 CES 2018에서 처음으로 공개한 '더 월(The Wall)' 의 상업용 모델 '더 월 프로페셔널'을 공개했다.

이 제품은 마이크로 LED 기술에 스마트 사이니지 전용 소프트웨어인 매직인포(MagicInfo) 솔루션을 탑재해 상업용 콘텐츠의 제작·관리·모니터링·스케줄링 등을 지원한다.





'더 월 프로페셔녈'은 마이크로미터(µm) 단위의 초소형 발광다이오드(LED)를 이용한 제품으로 최대 1천600니트의 밝기와 'HDR10 플러스'를 지원한다. 또한 모듈러 방식으로 설계돼 화면 크기와 비율에 제약이 없으며 베젤이 전혀 없는 디자인이 가능해 박물관·미술관·호텔 등 다양한 환경과 목적에 맞게 활용할 수 있다.


◆극장 전용 '3D 시네마 LED'

삼성전자는 'ISE 2018'에서 세계 최초 극장 전용 '3D 시네마 LED'도 첫 선을 보인다.

'3D 시네마 LED'는 3D 입체영화를 상영할 때 밝기와 화질이 저하되지 않는 시청 환경을 제공해 관람객의 몰입감을 극대화한다.



기존 3D 영화관의 경우, 극장 중앙에서 보지 않으면 완벽한 3D 경험을 하기 어려웠는데 '3D 시네마 LED' 스크린을 채용하면 어느 위치에서나 완벽한 3D 경험이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전시회 기간, 아이맥스(IMAX)사에서 자체 개발한 3D 콘텐츠와 뤽 베송 감독의 영화 '발레리안: 천 개 행성의 도시'로 시사회를 열어 '삼성 시네마 LED' 기술이 일반 콘텐츠는 물론 3D에도 최적화된 기술임을 널리 알린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2018년형 스마트 LED 사이니지 'IF-D' 시리즈 3종도 새롭게 공개한다. 이 제품은 오목(Concave)·볼록(Convex) 디자인뿐 아니라 휘어진 S자 형태의 커브드 설계까지 가능해 천장이나 기울어진 벽면에도 설치가 가능하다.



◆사이니지에도 화질 업스케일링 기술 적용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2018년형 UHD 사이니지 'QM(450니트)'과 'QB(350니트)' 시리즈 2종도 선보인다. QM·QB 시리즈는 인텔리전트 화질 변환 기술을 새롭게 적용해 풀HD 콘텐츠를 UHD급 화질로 자동 변환시켜 더욱 선명한 영상을 제공한다.

이 밖에 지난 CES에서 공개한 '삼성 플립(Flip)'을 유럽 시장 출시에 맞춰 'ISE 2018'에 전시해 본격적인 판매 확대에 나선다. '삼성 플립'은 컴퓨터·스마트폰·태블릿·노트북과 같은 IT 기기를 손쉽게 연결해 회의 자료와 결과를 주고 받을 수 있는 회의용 인터랙티브(Interactive) 디스플레이다.

김석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앞으로도 전세계 기업간거래(B2B) 고객들의 다양한 요구를 적극 반영한 혁신 기술로 디스플레이 업계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강민경기자 spotlight@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