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키키' 김정현 "앙상블 고민하며 코믹 연기"
2018.02.06 오전 7:00
"이제까지 연기와는 아주 다른 느낌"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청춘스타 김정현이 '와이키키'에서의 코믹 변신에 기대를 당부했다.

5일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JTBC 새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극본 김기호 송지은 송미소, 연출 이창민, 제작 씨제스프로덕션 드라마하우스, 이하 와이키키)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연출을 맡은 이창민 PD, 배우 김정현, 이이경, 손승원, 정인선, 고원희, 이주우가 참석했다.

'와이키키'는 영화감독을 꿈꾸는 불운의 아이콘 동구, 생계형 배우 준기, 반백수 프리랜서 작가 두식, 세 청춘이 망할 위기에 처한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에서 펼치는 이야기다.

극 중 '제2의 봉준호'를 꿈꾸는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의 CEO 강동구 역은 김정현이 연기한다. '역적' '질투의 화신' '학교 2017' 등을 통해 연기력과 스타성을 입증한 신예 김정현은 '와이키키'에서 영화감독을 꿈꾸는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 CEO 동구로 파격적인 연기 변신에 나선다.





'학교 2017'을 통해선 달콤한 로맨스 감정을 연기하기도 했던 김정현은 이번 드라마에서 본격적으로 코믹한 캐릭터를 그려낼 전망이다. '와이키키' 현장에서 많은 것을 배우고 있다고 알린 김정현은 "경험이 많이 풍부하지 않다"며 "현장에서 매 순간 배우고 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이 드라마에서는 서로의 앙상블, 케미스트리를 고민한다"며 비어있는 공간을 어떻게 서로 도와줄지 고민하며 연기한다"고 덧붙인 뒤 "이제까지 했던 연기와는 아주 다른 느낌, 호흡, 캐릭터의 템포를 쓰려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런 면에서 차별점을 두고 있다"며 "감독님도 오픈되어 있고 동료들과도 자유롭게 아이디어를 낸다. 많이 배우고 있다. 오늘 첫 방송이 어떻게 나올지 떨리기도 한다"고 답했다.

'와이키키'는 5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월·화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