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완다, '시네마 LED' 中 1호관 열어
2018.02.04 오후 4:00
가로 10.3미터, 4K해상도와 HDR영상 지원, JBL 사운드 적용
[아이뉴스24 강민경 기자] 삼성전자와 세계 최대 극장 체인 완다(Wanda)그룹은 4일 중국 상하이시 양푸구 우자오창에 위치한 완다시네마에서 '삼성 시네마 LED' 중국 상영관 1호 개관 축하 행사를 열었다.

중국에 본사를 둔 완다그룹은 2017년 포춘 선정 세계 500대 기업 중 380위를 차지한 글로벌 기업으로 1쳔352개 극장과 1만4천347개 상영관, 박스오피스 관람객 점유율 12% 등 명실공히 세계 1위 극장 체인이다.

완다시네마 상하이관은 삼성전자가 태국·스위스에 이어 해외 시장에서는 3번째 수주 사례다. 완다그룹은 상반기 중으로 베이징에도 '삼성 시네마 LED' 를 설치하기로 했다.



중국 1호관에 설치된 '삼성 시네마 LED'는 가로 10.3미터 세로 5.4미터 크기에 4K(4096×2160) 해상도와 HDR(High Dynamic Range) 영상을 지원하며, 기존 영사기 대비 약 10배 이상의 밝기로 선명한 화질을 구현한다.

극장 사운드는 하만의 JBL 오디오 시스템이 적용됐으며, 하만의 사운드 전문가가 튜닝 작업을 진행했다.

또한 기존 빔 프로젝터 대비 약 40배 긴 10만 시간 이상의 수명으로 뛰어난 내구성도 갖췄다.

김석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중국 시장에 삼성 시네마 LED를 공급함으로써 시장 확대에 모멘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민경기자 spotlight@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