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국제전화 하루 1시간 고정요금제 출시
2018.02.04 오전 9:00
월 기본료 1만7천600원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LG유플러스(대표 권영수)는 월 기본료 1만7천600원(부가가치세 포함)으로 주요 20개 국가에 대한 국제전화를 매일 한 시간씩 제공하는 '002 매일 60분' 상품을 출시한다고 4일 발표했다.

'002 매일 60분'은 국내 외국인 체류자 수 상위 20개국에 적용되는 상품이다. 중국·미국·캐나다·태국·몽골·베트남·우즈베키스탄·캄보디아·인도네시아·일본·타이완·라오스·마카오·말레이시아·방글라데시·사이판·싱가포르·인도·파키스탄·홍콩으로 전화를 거는 모든 국제전화를 대상으로 한다.



고객은 경쟁사 할인요금 대비 7분의 1 수준으로 국제전화를 할 수 있게 된다. 매일 제공되는 60분의 기본 통화시간이 초과 될 시에는 국내 통화요금과 동일한 초당 1.98원으로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

기본으로 제공되는 20개국 외 국가로 국제전화를 이용할 경우에는 '002 일편단심' 요금제의 지정국가 할인 요율이 적용돼 보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국제 음성통화가 가능하다.


김시영 LG유플러스 품질·해외서비스담당은 "국내 외국인 체류자 증가 추세에 따라 보다 많은 고객들이 혜택을 볼 수 있도록 신상품을 선보였다"며, "특히 요금부담으로 인해 국제전화 대신 메신저로만 가족·친지들과 대화를 주고 받던 외국인들에게 유용한 서비스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002 매일 60분'은 LG유플러스 전국 대리점과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또 고객센터 상담전화와 모바일 앱을 통해서도 이용 가능하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