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가 도미노 인상에도 치킨집만 '가격 동결' 속사정
2018.02.01 오후 4:33
치킨업계, 김밥·커피 등 타업계 가격 인상에도 정부 눈치보기 급급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최저임금 인상' 영향으로 새해 들어 외식업계의 가격 인상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치킨업계의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김밥·햄버거·커피 등 다른 외식 프랜차이즈 업계의 가격 인상이 이어지고 있지만, 정부가 지난해 치킨업체들을 대상으로 가격 압박을 가한 탓에 원가 부담이 커진 상황에서도 제품 가격을 올리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1일 업계에 따르면 최저임금이 인상된 지 한 달만에 많은 외식 프랜차이즈 브랜드가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실제로 놀부부대찌개는 지난달부터 부대찌개 가격을 7천500원에서 7천900원(5.3%)으로 올렸고, 신선설농탕은 설렁탕 가격을 14.3%나 인상해 한 그릇에 8천원을 받는다. 이 외에도 죽 전문점 죽이야기, 신전떡볶이, 봉구스밥버거, 홍대 조폭떡볶이, 고봉민김밥, 쌀국수 전문 미스사이공, 모스버거 등이 제품 가격을 앞다퉈 올렸다.



이달부터는 커피, 샌드위치, 토스트 등 프랜차이즈 업체들의 가격 줄인상 소식이 이어졌다. '써브웨이'는 1일부터 일부 제품 가격을 최대 8.6% 인상키로 해 치즈 샌드위치 등 일부 제품 가격이 30cm 크기 기준으로 1만원을 훌쩍 넘게 됐다. '이삭토스트&커피'는 오는 10일부터 점포별로 순차적으로 제품 가격을 최대 300원 인상한다.


커피 전문점 중 가격이 다소 높다는 지적을 받은 커피빈코리아도 이달부터 일부 제품 가격을 200~300원씩 인상했다. 다른 업체에서 4천원 안팎에 판매되는 아메리카노는 스몰 사이즈 기준 4천500원에서 4천800원, 미디엄 사이즈는 5천500원까지 올라 서민들이 커피 한 잔 마시는 것도 부담스러워졌다.

또 스타벅스·탐앤탐스·엔제리너스·파스쿠찌 등 다른 업체들은 당분간 가격 인상 계획이 없다고 밝혔으나, 업계는 이들도 조만간 메뉴 가격을 올릴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여기에 일회용 컵 보증금 제도까지 도입되면 가격 인상폭은 더 커질 전망이다.

일부 외식업체들은 가격 인상 대신 무료 서비스 품목을 폐지했다. 패밀리 레스토랑 TGI프라이데이스는 지난달부터 무료 식전 빵 서비스를 중단하고, 'BLT 나초칩'과 '토마토 부르게스타' 등 새로운 식전 메뉴를 각각 2천원에 판매하고 있다.

또 파리바게뜨 등 베이커리 업체들은 출고가 변동은 없지만 가맹점주들이 자율적으로 최저임금 상승에 따른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제품 가격을 지난달부터 올린 상태다.

업계 관계자는 "최저임금 인상이 시행된 지 한 달 동안 정부가 부담 경감을 위한 뚜렷한 대책을 내놓지 못해 물가 인상만 부추기고 있는 상태"라며 "시장 충격을 고려하지 않은 정책만 앞세워 원가 부담을 키우고 업체들의 가격 인상 명분만 쌓은 동시에 일자리 감소까지 부추겼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최저임금 인상 여파가 골목상권, 외식업계에 이어 식품업계까지 퍼지고 있다"며 "시간이 지날수록 전반적인 소비 물가 인상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이를 지켜보는 치킨업체들은 답답함을 호소하고 있다. 이들은 치열한 경쟁 속에 배달 서비스 수요가 점차 늘고 있어 '배달 인력 확보'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배달 대행 수수료 압박에 시달리고 있다는 주장이다. 배달 대행업체 배달 수수료는 2천500~3천500원 수준으로, 치킨 1마리 가격의 약 20% 가량을 차지한다.

한 업체 관계자는 "치킨 1마리에 1만6천원이라고 하면 원가는 1만3천500원, 배달대행수수료는 2천500~3천원으로, 가맹점은 현재 500~1천원 정도의 이익도 남기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치킨은 배달을 주력으로 하는 곳이 많은 만큼 배달 인력 확보가 중요한 데 최저임금까지 오르면서 인건비를 감당하기가 너무 힘들어졌다"고 말했다.

이어 "최저임금 상승에 따른 인건비 부담을 비롯해 임대료, 원가 상승 등으로 가맹점주들의 어려움이 커지고 있다"며 "이제 제품 가격을 더이상 동결할 수 없는 처지에 놓였다"며 하소연했다.

이에 업체들은 메뉴 가격 인상 대신 우회적으로 소비자들에게 기본적으로 제공하던 서비스를 유료화 해 원가 부담을 해소하고 있다. BBQ 등 업체들의 일부 가맹점들은 치킨을 주문하면 공짜로 제공하던 음료나 무, 소스 등의 가격을 받기 시작했고, 몇몇 업체는 최근 인상된 배달 대행 수수료를 소비자에게 받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한 업체가 한 달새 가격을 소비자에게 고지 없이 꼼수로 두 번이나 올리면서 공정위의 감시를 받은 후 업체들이 정부 눈치를 보느라 메뉴 가격 인상에 섣불리 나서지 않고 있다"며 "원가 압박에 시달리는 가맹점들이 자체적으로 가격을 인상하는 경우가 점차 늘어나면 가맹본부가 상황을 컨트롤 하기도 더욱 힘들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정부가 지난달 초 소비자 물가 조사를 조사해 편법적 가격 인상 사례를 방지할 것이라고 공언했지만 다른 외식업체들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인건비 압박을 이유로 줄줄이 가격을 올리고 있다"며 "10년간 가격을 올리지 못한 치킨업체들만 정부 때문에 이번에도 적절한 대응을 하지 못하고 있는 것에 대해 답답함을 느낀다"고 토로했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