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주 "김승우, 격정멜로 '미스티' 못 보겠다더라"
2018.01.31 오후 9:00
"이경영, 김승우에 해외 나가있으라고"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배우 김남주가 격정 멜로 드라마 '미스티'에 대한 남편 김승우의 반응을 전했다.

31일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JTBC 새 금토드라마 '미스티'(극본 제인, 연출 모완일, 제작 글앤그림)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연출을 맡은 모완일 PD와 배우 김남주·지진희·전혜진·임태경·고준·진기주가 참석했다.

'미스티'는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대한민국 최고의 앵커 고혜란(김남주 분)과 그녀의 변호인이 된 남편 강태욱(지진희 분), 그들이 믿었던 사랑의 민낯을 보여주는 격정 멜로 드라마다.





6년 만에 연기로 복귀하는 배우 김남주는 브라운관 최고의 스타인 동시에 배우 김승우의 아내이기도 하다. '미스티'가 '격정 멜로'를 표방한 작품인 만큼, 김남주는 이 작품에 아내가 출연하는 것에 대한 남편 김승우의 반응을 묻는 질문을 받았다.

김남주는 "김승우는 많이 힘들어하고 있다. 육아 때문이 아니라 '미스티'라는 작품을 볼 자신이 없다고 했다"며 "남편이 적극적으로 '네가 해야 할 작품이 왔다'고 추천해줬다"고 돌이켰다.


이어 "어젯밤에는 '대체 뭐길래'라고 하더라. 감독을 만났는데 '우리 드라마 보지 말라'고 하고, ('미스티'에 출연하는) 이경영을 만났는데 '해외에 나가있으라'고 했다더라"고 덧붙여 웃음을 줬다.

또한 김남주는 "'보는 사람마다 그러는데 왜인지 모르겠다'며 '자신 없다'고 첫 방송을 안 보겠다고 하더라"며 "그럴 필요 없지 않나. 내가 뭘했다고"라고 말해 다시 현장을 밝게 만들었다.

그러면서도 "김승우는 이 작품에 대한 애정이 많다"며 "예고가 나오면 나보다 먼저 보고 보고 보내주고, 촬영이 늦게 끝나 늦게 일어나면 메신저로도 보내준다"며 "안 읽으면 전화를 해서 빨리 보라고 할 정도다. 이 작품에 애정이 많아 (못 보겠다는 건) 장난 섞인 애정 같다"고 답했다.

'미스티'는 오는 2월2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