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부품으로 40조 남겼다
2018.01.31 오후 12:52
4분기 매출 65.98조원, 영업이익 15.15조원 기록
[아이뉴스24 강민경기자] 삼성전자가 지난해 부품 사업에서만 40조3천300억원을 남겼다. D램과 낸드플래시 등 메모리반도체 수요 강세에 탄력을 받았다.

삼성전자는 2017년 전체 영업실적으로 매출 239조5천800원, 영업이익 53조6천500원을 기록했다고 31일 발표했다.

2017년 4분기 연결기준 실적은 매출 65조9천800억원, 영업이익 15조1천500원으로 집계됐다.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분기 사상 최대 실적이다. 영업이익률은 23%다.

4분기 매출은 메모리 시황 호조 지속과 플렉서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판매 확대로 전년 동기 대비 약 24% 증가했다. 영업이익도 반도체 사업 수익성이 대폭 개선돼 전년 동기 대비 5조9천억원 증가했다.



4분기 실적에는 원화가 달러화를 비롯해 주요 통화 대비 전반적으로 강세를 기록하면서, 부품 사업을 중심으로 전분기 대비 약 6천600억원 의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 반도체 임직원 대상 특별상여금 지급도 실적에 영향을 미쳤다.

◆메모리·OLED 덕에 부품 사업 '탄탄대로'


삼성전자는 4분기 반도체 사업에서 매출 21조1천100억원, 영업이익 10조9천억원을 기록했다. 4분기 낸드플래시 시장은 모바일 제품의 고용량화와 서버용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의 성장세에 따라 전반적인 수요 강세가 지속됐다.

시스템LSI 사업은 4분기에 OLED 디스플레이구동칩(DDI) 공급은 증가했으나, 계절적 비수기로 인해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와 이미지센서 수요가 감소해 전분기 대비 실적은 감소했다.

파운드리 사업은 4분기 비수기로 인한 주요 거래선용 제품의 판매 둔화로 전분기 대비 실적이 감소했다.

이 가운데 파운드리사업부는 가상화폐 시장 수요로 인해 실적 성장을 이룰 전망이다. 이상현 삼성전자 파운드리사업부 상무는 "10나노 가상화폐 제품 수요 증가가 실적이 증가했다"며 "업체들의 관련 주문이 크게 증가하고 있으며 14나노, 10나노 제품이 특히 주문이 많다"고 설명했다.

올해 삼성전자는 7나노 극자외선(EUV) 시험 양산한다. 고성능 컴퓨터·네트워크·전장 등 다양한 응용처에 신규 제품을 수주해 중장기 매출 성장의 발판을 마련할 계획이다.

디스플레이 사업에서는 매출 11조1천800억원, 영업이익 1조4천100억원을 기록했다. 중소형 OLED 패널의 공급 확대에 따른 영향이다. LCD 패널의 경우 판가 하락과 판매량 감소의 영향으로 수익성이 약화됐다.

◆갤럭시S9 조기등판 기대

4분기 IM부문은 매출 25조4천700원, 영업이익 2조4천200억원을 기록했다.

이 기간 무선사업부의 스마트폰 판매량은 8천600만대로 집계됐다. 중저가폰 판매량이 줄어든 반면 갤럭시노트8 등 플래그십 제품 판매는 증가했다. 그러나 성수기 마케팅 비용 증가로 인해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감소했다.

네트워크 사업은 지난해 수주가 상반기에 집중돼 하반기에는 매출과 이익이 약세를 보였다. 올해 네트워크사업부는 한국·미국·일본 등 주요 시장에 차세대 5G 솔루션 공급을 확대해 사업 기반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경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상무는 "1분기에는 갤럭시A8과 갤럭시S9 신모델 도입으로 비수기 영향을 최소화할 것"이라며 "갤럭시S9은 내달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에서 공개할 예정으로 초기 출시 효과를 극대화하겠다"고 말했다.



◆CE는 아직 주춤

4분기 CE부문은 매출 12조7천200억원, 영업이익 5천100억원을 기록했다.

TV 판매량은 연말 성수기 효과에 힘입어 증가했다. 초대형·QLED TV 등 프리미엄 제품 판매 확대로 전분기 대비 실적은 개선됐으나, 중저가 라인업 축소 등 라인업 재편과 시장 수요 감소 영향 등으로 인해 전년 동기 대비 실적은 소폭 감소했다.

생활가전 시장에서는 북미 시장의 성장세 유지와 유럽 독립국가연합(CIS) 시장의 경기회복 등으로 소폭 성장했다. 세탁기와 오븐 판매량의 호조세가 지속됐지만 원자재값이 오르고 북미 기업간거래(B2B) 시장 투자 등의 영향으로 실적 개선은 제한적이었다.

조성혁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VD)사업부 상무는 "생활가전 시장은 패밀리허브 냉장고와 퀵드라이브 세탁기 등의 라인업을 확산하고 TV 시장에서는 월드컵과 동계올림픽 등 스포츠 모멘텀에 힘입어 초대형 시장에서 성장이 지속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 2017년 시설투자는 43조4천억원이 집행됐다. 사업별로는 반도체 27조3천억원, 디스플레이 13조5천억원 수준이다.

/강민경기자 spotlight@inews24.com

관련기사

삼성전자, 부품으로 40조 남겼다
댓글보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