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우체국 229개 지점, 등록금 수납·대출 주말운영
2018.01.30 오후 12:00
우본 “학생들의 미충원 등록 편의를 위해 주말에도 문 연다”
[아이뉴스24 김문기기자] 오는 2월 10일에서 11일 이틀간 은행·우체국 229개 지점에서 등록금 수납 및 한국장학재단을 통한 등록이 가능하다.

교육부(장관 김상곤), 금융위원회(위원장 최종구), 우정사업본부(본부장 강성주), 전국은행연합회(회장 김태영), 한국장학재단(이사장 안양옥)은 학생들의 편의 제공을 위해 은행 휴무일인 오는 2월 10일과 11일 대학교 학부 신입생을 대상으로 전국 은행 및 우체국 229개 지점에서 등록금을 수납하고, 한국장학재단을 통한 등록금 대출도 실시한다고 30일 밝혔다.

지난해 경북 포항 지진으로 대학입시일정이 1주일 순차 연기돼 대학의 정시모집 미등록충원 기간과 설 연휴 기간이 중복됐다. 이로 인해 정시모집 미충원 등록 기간이 단축됐다.

전국 199개의 은행지점과 30개의 우체국에서는 대학 등록금 수납 업무를 실시하기로 한다. 학생·학부모의 정시모집 미충원 등록 가능 기간이 2일 연장된다.

이 기간에 대학 등록금 수납을 위한 지점 창구운영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다. 인터넷뱅킹은 주말 여부와 상관없이 가능하다. 다만, 한국장학재단의 등록금 대출을 제외한 은행 대출, 만기가 정해진 예·적금 등의 해지 업무는 불가능하므로, 대학 등록에 필요한 자금은 미리 입출금통장에 준비해 둘 필요가 있다.



전국의 영업 지점 현황은 교육부, 금융위원회, 우정사업본부, 전국은행연합회, 각 은행,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및 각 대학 입학처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