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 배해선 "조정석 연기력 비결, 매일 쓰는 배우 노트"
2018.01.25 오전 8:19
"'질투의화신' 조정석 주치의 역, 바로 출연 결정"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해피투게더3' 배해선이 '조정석앓이'를 고백한다.

25일 밤 방송되는 KBS 2TV '해피투게더3'는 배해선, 이수경, 한보름, 김세정이 출연하는 '해투동-여신과 함께 특집 2탄'과 김경호, 김태우, 이석훈, 린이 출연하는 '전설의 조동아리-내 노래를 불러줘:엔딩가수 특집 1탄'으로 꾸며진다.





최근 녹화에서 배해선은 조정석을 향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두 사람은 지난 2016년 '질투의 화신'을 통해 호흡을 맞춘 사이. 이날 배해선은 "'질투의 화신' 전까지 조정석 씨와 작품을 함께 한 적이 없었는데도 굉장히 친했다. 그래서 언젠가 꼭 같이 하자고 약속했었는데 출연 제안을 받았다. 조정석 씨 주치의 역할이라기에 시놉시스도 안보고 바로 출연하겠다고 했다"고 끈끈한 의리를 자랑했다.


배해선은 조정석의 연기력 비결도 공개했다. 배해선은 "조정석 씨는 연기를 타고 났는데도 정말 노력을 많이 한다"라면서 "공연이 끝나면 하루도 거르지 않고 배우 노트를 쓴다. 그런 노력이 있었기에 지금의 조정석이 있는 것 같다"고 증언해 감탄을 자아냈다. 이에 MC 전현무는 "맞다. 연기를 너무 잘하신다. 조정석 씨가 영어 CF에서 '야, 너도 영어 할 수 있어'라고 하면 진짜 나도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맞장구를 쳤다.

이날 배해선뿐만 아니라 이수경, 한보름, 김세정도 연기를 하던 도중 상대 남배우에게 심쿵했던 경험담부터 시작해 함께 작품을 하고 싶은 '최애 남배우'를 공개해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는 전언이다. 25일 밤 11시10분 방송.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