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의여왕2' 최강희 "방학했다 개학한 기분…기대된다"
2018.01.22 오전 9:15
"유설옥 役, 주체적이고 당당한 여성으로 그려낼 것"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추리의 여왕' 최강희가 추리퀸 유설옥의 변화에 대해 밝혔다.

2월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시즌2'(극본 이성민 연출 최윤석, 유영은 제작 추리의 여왕 시즌2 문전사, 에이스토리)는 장바구니를 던져버린 설옥(최강희 분)과 막강한 추리군단을 거느리고 돌아온 완승(권상우 분)이 크고 작은 사건을 해결하며 숨겨진 진실을 밝혀내는 생활밀착형 추리드라마.





최강희가 열연을 펼칠 유설옥은 평소에는 빈틈 많은 허당미 넘치는 인물이지만 사건만 일어났다하면 숨겨둔 추리본능을 발휘하는 캐릭터다. 사건 현장이라면 누구보다도 먼저 도착해 이미 머릿속으로 레이더를 가동시키는 명탐정보다 더 탐정 같은 인물.

추리퀸 설옥으로 돌아온 최강희는 "시즌2가 만들어질 것 같은 확신이 저도 모르게 있었다. 왠지 시즌1이 끝났을 때 섭섭하거나 아쉽지 않았고 학교처럼 방학을 했다가 개학하는 기분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이번엔 완승이와 두 번째 콤비 활약을 펼치니 더 빠르고 멋지게 사건을 해결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이 있다"고 솔직함 마음을 내비쳤다.


새 시즌인 만큼 캐릭터에 대한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최강희는 설옥의 밝고 사랑스러운 면은 유지하되 한층 밝아진 드라마의 분위기에 따라 더욱 코믹한 요소를 가미하는 데 신경쓰고 있다는 후문이다.

이에 대해 최강희는 "시즌2에선 조금 더 주체적이고 당당한 여성으로 그려낼 예정이다. 외적인 모습 역시 상황에 따라 다양하게 표현하고 싶다. 사건의 중심으로 들어온 설옥의 변화도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라고 설명했다.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