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정사업 최저임금 현장 실태 점검
2018.01.18 오후 2:14
강성주 본부장, 양천우체국·서서울물류센터 방문
[아이뉴스24 도민선기자]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일자리 안정 및 상생협력 상황 점검의 일환으로 현장의견을 청취하고,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18일 양천우체국과 우편물 구분 업무를 대행하는 서서울물류센터를 방문했다.

우정사업본부는 올해부터 우편물 소통 업무 등에 종사하는 상시계약집배원 등 약 8천여명의 비공무원에게 최저임금 인상을 반영해 급식비 포함 월 평균 급여를 전년대비 18.2% 인상했다.






또한, 우편물 구분업무를 우체국으로부터 위탁받아 대행하는 서서울물류센터 무기 계약직원의 월 평균 급여는 전년대비30.6% 인상된 것을 확인하였다.

이에 서서울물류센터 직원 및 관계자들은 우정사업본부의 처우 개선 계획에 대해 환영의 입장을 표명하고,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처우를 개선해주길 건의했다.

강 본부장은 앞으로도 수시로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소통해 우정사업 경영 정책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