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나라 측 "'개와 마녀와 나' 검토중, 시각장애인役"
2018.01.18 오전 9:39
'고백부부'로 쓴 인생작 또한번 경신할까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배우 장나라가 새로운 연기 도전에 나선다. 이번엔 시각장애인 역할이다.

지난해 KBS 2TV '고백부부'로 인생작을 경신했던 장나라가 새 드라마 출연을 논의 중이다.

18일 장나라 소속사는 조이뉴스24에 "장나라가 드라마 '개와 마녀와 나' 출연을 논의 중이다"라며 "극중 시각장애인 역할이며, 편성이나 방송시기는 아직 미정이다"라고 밝혔다.



'개와 마녀와 나'는 세상에서 제일 시건방지고 콧대 높은 시각장애를 가진 '싸가지 마녀' 아가씨와 오로지 아가씨만을 죽도록 사랑하는 충성심 과잉의 안내견, 사랑과 정성으로 키운 안내견이 못된 마녀에게 입양된 것을 알고는 둘을 떼어놓으려다 오히려 발목 잡히는 '열혈과다 수의사'의 특이한 삼각 러브스토리를 그린 작품.

장나라는 극중 전직 첼리스트 고집불통 아가씨 마지수 역을 제안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